[CES 2022] LG디스플레이, '중수소·투명·플레시블' 혁신 OLED 기술 공개


'디스플레이 유어 유니버스' 테마로 다양한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 선봬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2'에서 '디스플레이 유어 유니버스(Display Your Universe)'라는 테마로 다양한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을 공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중수소·개인화 알고리즘으로 화질을 혁신한 'OLED.EX', 일상생활 공간의 미래상을 제안하는 '투명·플렉시블 OLED 솔루션', IT용 하이엔드 디스플레이 기술 'IPS 블랙', '게이밍 OLED' 및 '노트북용 17인치 폴더블 OLED' 등의 기술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전시 테마인 '디스플레이 유어 유니버스'에는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을 통해 고객들의 복합적인 라이프 스타일과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며, 차원이 다른 사용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미래사무공간의 스마트윈도우 [사진=LG디스플레이 ]

LG디스플레이는 화질을 혁신한 차세대 OLED TV 패널 'OLED.EX'를 본격 선보인다.

'OLED.EX'는 화질의 핵심이자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발광 소자에 중(重)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으로 이뤄진 'EX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화질을 혁신한 OLED TV 패널이다. 화면밝기(휘도)를 30% 높이고, 자연의 색은 보다 정교하게 재현해 냈을 뿐 아니라 화면의 테두리(베젤)를 기존 대비 30% 축소시켜 심미적 디자인과 시청 몰입감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

LG디스플레이는 디지털 세상과 물리적 세상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투명 OLED 솔루션으로 일상생활 공간의 미래상도 제시한다. 투명 OLED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스스로 빛을 내는 OLED의 장점에 기반한 기술로 기존 유리를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투명도가 높으면서도 선명한 화면을 구현해 다양한 정보, 그래픽 효과 등을 자연스럽게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쇼핑몰 등 상업시설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투명 제품들을 공개한다. 특히 기존 55인치 투명 OLED 1장으로 제작했던 '투명 쇼윈도우'를 사용자 편의성 관점에서 혁신해 상하좌우로 4장을 이어 붙인 확장된 형태로 선보인다. 해당 제품은 매장 크기에 맞춰 가로로 무한 확장이 가능하다.

또한 투명 OLED에 진열대를 결합한 제품 프로모션용 '투명 쇼케이스'는 진열된 상품과 상품 정보, 그래픽 효과 등을 함께 제공해 광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하철 유리창을 통해 바깥 풍경을 보는 동시에 운행스케줄, 위치정보, 일기예보나 뉴스와 같은 생활정보도 살펴볼 수 있는 '지하철 윈도우용 투명 OLED'도 선보인다. 모빌리티 분야에 이러한 제품이 확대 적용되면, 유명 랜드마크, 관광명소 등을 지날 때 시간과 장소에 적합한 각종 정보 및 광고 등을 증강현실처럼 유리창에 바로 띄워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무공간에 적용할 수 있는 '투명 스마트 윈도우'는 사무실 외부 창문에 투명 OLED를 적용해 탁트인 전경을 보면서도 화상회의, 프레젠테이션, 엔터테인먼트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미래 가정용 디스플레이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인테리어용 홈 스크린 콘셉트 '투명 쉘프(Shelf)'도 있다. 투명한 화면이 거실벽과 조화를 이뤄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효과를 낼 뿐 아니라, 영상감상, 아트 갤러리,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화면을 켜지 않아도 시계 등을 항상 표시해주는 기능)모드 등으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또 얇고 가벼워 휘어질 수 있는 OLED의 무한한 확장성을 바탕으로 미래형 플렉시블 OLED 솔루션을 공개한다. '버추얼 라이드'는 55인치 플렉시블 OLED 3대를 바닥부터 천장까지 연결한 대형 스크린과 운동기구를 합친 콘셉트로 실내에서도 마치 야외를 달리는 듯한 생동감을 전달한다.

'게이밍 OLED'는 LCD 게이밍 모니터 대비 10배 빠른 응답속도와 역잔상 없는 끊김없이 부드러운 화면, 몰입감 넘치는 궁극의 화질, 오래 집중해도 눈이 피로하지 않는 편의성 등을 자랑한다. 올해는 게이밍에 최적화된 48인치와 42인치의 OLED 디스플레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 17인치 폴더블 노트북용 OLED'는 IT기기에 적합한 높은 신뢰성을 갖추고 있으며, 접히는 부분에 주름이 거의 없어 자연스러운 화면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LG디스플레이는 IT용 프리미엄 LCD 기술인 'IPS 블랙(Black)'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IPS 블랙'은 기존 IPS 제품보다 35% 더 깊은 블랙을 구현함으로써 명암비, 시야각, 어두운 부분에서의 섬세한 색 표현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