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공공‧민간 데이터 통합검색 가능해진다


과기정통부, 통합 데이터지도 공공데이터포털과 검색 연계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포털과 통합 데이터지도가 연계된다.

통합 데이터지도 개요도 [사진=과기정통부]
통합 데이터지도 개요도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원장 문용식)은 데이터 이용자가 편리하게 원하는 데이터를 검색·활용할 수 있도록 통합 데이터지도와 공공데이터포털을 연계한다고 29일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데이터댐의 일환으로 데이터의 전 주기(수집‧가공‧분석‧유통‧활용)를 지원하는 16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을 2019년부터 구축‧운영하고 있다.

여러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를 한 곳에서 편리하게 검색‧활용하도록 '20년 3월,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개시하였으며, 올해 12월까지 16개 빅데이터 플랫폼과 6개 공공‧민간 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해왔다.

현재 국내 22개 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약 2만6천건의 소재 정보가 통합 데이터지도를 통해 제공되고 있으며, 약 13만 명이 통합 데이터지도를 방문‧활용했다.

국내에 구축되는 데이터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개방됨에 따라 데이터 플랫폼 간 유기적인 협력이 강조되어 왔으며, 특히 국내 공공데이터 통합창구인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포털과 통합 데이터지도 간 연계 강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의 긴밀한 협력 하에 데이터명칭, 데이터 설명, 생성일 등 연계에 필요한 메타데이터의 공통 항목을 마련했다.

이어서 공공데이터포털의 데이터 목록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통합 데이터지도에 반영하는 작업을 거쳐 '21년 12월 30일부터 공공데이터 약 6.5만 건(파일데이터 약 5만7천건, 오픈API 약 8천건)이 통합 데이터지도에서도 검색이 가능하게 됐다.

이종 데이터 간 융합·활용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16개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를 대상으로 이용자가 선택한 데이터와 동일한 데이터 항목(컬럼)을 지닌 데이터를 연속적으로 시각화하여 보여주는 '융합 그래프' 서비스도 개시한다.

강화된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 [사진=과기정통부]
강화된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 [사진=과기정통부]

전문분석가, 데이터 분석에 입문한 학생 등 플랫폼 사용자를 위한 소통의 장(오픈 커뮤니티)도 운영한다. 운영해 데이터 분석과 융합·결합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와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고 데이터 품질, 맞춤형 데이터 수요 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통합 데이터지도와 공공데이터포털 간 연계를 통해 공공과 민간이 함께 구축해온 방대한 데이터에 대한 접근성과 활용도가 한층 높아지는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공공과 민간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데이터 축적‧개방 및 활용을 지원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하여, 데이터 기반 혁신과 디지털 대전환을 가속화함으로써, 디지털 뉴딜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공공‧민간 데이터 통합검색 가능해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