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된서리 맞은 공유킥보드 업계…협회 설립 재추진


지난해 흐지부지됐다가 올해 다시 부각…업계 의견 한데 모아 대응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들이 협회 설립을 재차 추진한다. 대외 소통을 강화하고 공유킥보드 업계의 목소리를 더욱 체계적으로 대변하기 위함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들을 중심으로 협회 설립이 구체화되고 있다. 2019년 설립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퍼스널모빌리티협의회(SPMA)를 협회로 변경,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는 별도 운영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SPMA는 그간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들의 대외 창구 역할을 해 온 곳이기도 하다.

서울시 강남구 대로변에 주차된 공유 전동킥보드의 모습.

업계 한 관계자는 "SPMA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협회를 설립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현재 업체들 간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협회가 설립될 경우 이를 중심으로 업계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협회 설립 자체는 지난해 말에도 추진됐지만 논의가 흐지부지된 바 있다. 공유킥보드 규제를 골자로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지난해 12월 통과되면서 업계의 목소리를 더욱 강력히 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으나 구체적으로 협회를 어떻게 구성해야 하는지에 대한 업체 간 이견 등으로 인해 지속적인 논의가 이어지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해 헬멧 착용 의무화, 불법 주·정차된 공유킥보드의 즉시견인 조치 등 강력한 규제가 잇따라 실행되자 업체들 사이에서 민·관 소통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협회 설립이 다시 추진된 이유다.

협회를 설립할 경우 기존 SPMA보다 더 많은 업체들의 가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SPMA에는 올룰로(킥고잉), 피유엠피(씽씽), 지바이크(지쿠터), 빔모빌리티(빔) 등 공유킥보드 업체 13곳이 속해 있는데, 업계를 더욱 포괄적으로 아우르기 위해 SPMA 미가입사들의 협회 참가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들은 올해 갖가지 규제에 시달렸다. 시작은 헬멧 착용 의무화 규제였다. 지난 5월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전동킥보드를 탈 시 헬멧 착용이 강제됐다. 미착용 적발 시 벌금 2만원을 부과했다. 법 개정 이후 주요 공유킥보드 업체들의 일 평균 이용률은 최대 50%까지 줄었다.

지난 7월에는 서울시의 불법 주·정차 공유킥보드에 대한 즉시견인 조치가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특정 구역에 공유킥보드가 주차됐을 경우 별도의 유예 시간 없이 발견 즉시 견인이 가능하도록 한 조치다. 견인료는 전액 적발된 업체가 부과한다. 업체에 따라 다르지면 즉시견인 조치 시행 이후 한 주에 1천만원이 넘는 추가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킥보드 업체들은 서울시, 국회 등과 지속적으로 만나며 업계 의견을 피력하고 안전 문제 해결에 발맞추기 위해 노력했다. 토론회를 통해 공개적인 자리에서 전동킥보드 안전 문제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그러나 번번이 의견차를 드러내며 업계와 지자체 간 입장차만 부각됐다. 국회에서는 소위 'PM법'으로 묶이는 개인형 이동수단 관련 법안 2건이 지난해 발의됐지만 올해 통과는 사실상 불발된 상황이다.

이처럼 관련 규제가 잇따르면서 공유킥보드 업계는 협회를 통한 의견 조율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업체들이 나름대로 목소리를 내기 위해 노력했지만 업계 내에서도 의견 조율에 쉽게 다다르지 못하면서 체계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못했다.

업계는 향후 별도의 협회 사무국을 중심으로 현안에 대응하고 발전적인 시장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SPMA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협회 출범 일정이나 협회 가입사 등 구체적인 사항을 지속 논의할 계획이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특정 단체에 속해 있는 협의회 방식에 비하면 별도의 협회 구성이 아무래도 의견 수렴이나 효율적인 민·관 논의 등의 면에서 용이한 측면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에 논의되는 협회는 라임코리아 등 4~5개 업체들이 주축이 돼 올해 설립된 모빌리티&플랫폼협회와는 별개다. 모빌리티&플랫폼협회는 지자체별 경쟁 입찰 및 공모 방식으로 해당 지자체에서 서비스할 공유킥보드 업체를 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골자로 하고 있다.

다만 SPMA에 참가하는 다수 업체들은 기본적으로 이같은 입찰 방식에 동의하지 않는 입장이다. 이에 SPMA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협회가 구성될 경우 이들 업체까지 포괄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