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건설 현장에 3차원 BIM 기반 AR·MR 기술 도입


예측 가능한 공사하자 사전 차단…시공 효율성과 품질 향상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올해 ESG경영 선포 이후 친환경 신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를 단행하고 있는 반도건설이 건설 현장의 효율적인 시공관리와 품질향상을 위해 첨단기술을 도입한다.

반도건설은 건설 현장에 3차원 정보모델링(BIM) 기반의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기존 건설 현장에 종이도면 없이 IT 기기를 활용해 현장관리, 3차원 모델을 활용한 건축형상과 공종별 설계도면 간섭을 사전에 파악하는 등 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해 왔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발생가능한 문제를 사전에 예측해 불확실한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공사기간과 비용을 절감함으로써 생산성 향상뿐만 아니라 시공의 정확도를 높이는 효과를 보고 있다.

반도건설이 가산동 지식산업센터 현장에 적용 중인 증강현실(AR)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반도건설]

이번에 도입하는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기술로서 정보모델링(BIM)을 기반으로 실제 건축물 위에 3D모델을 증강해 복잡한 설비배관 또는 구조 기준선에 대한 시공여부 검측과 시공 후의 품질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

또한, 건설 현장에서 작업환경과 내용을 직관적으로 파악해 더욱 정확하고 효율적인 시공 품질 검수가 가능하다.

반도건설은 인천 영종하늘도시, 서울 상봉동 주상복합, 창원 사파지구, 남양주 도농2구역 등의 주상복합 현장과 가산동 지식산업센터 현장에서 BIM 기반의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시범 적용해 꾸준히 검증해왔다.

그간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진행되는 건설 현장에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전문 인력 양성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