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중소협력사와 혁신기술 공모전 시상식 개최


"우수 중소기업 기술 지원을 통해 상생협력, ESG 경영 추진할 것"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한화건설이 우수한 경쟁력을 지닌 중소 협력사와 동반성장과 기술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한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화건설은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과 기술공모전 수상자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1 한화건설 혁신기술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 10월 15일부터 11월 26일까지 한화건설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 제안서 접수를 받았다. 다수의 국내 중소기업, 스타트업, 대학(원), 연구기관 등에서 총 178건의 기술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한화건설은 제안된 기술을 투자 가치성, 창의성, 효율(효과)성, 확대 가능성의 4가지 항목으로 평가해 지난 21일 기술발표회를 가졌으며, 최종 7개 수상작을 선정했다.

한화건설이 협력사와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기술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한다. [사진=한화건설]

대상으로 선정된 유석토건의 '락 드릴링 공법'은 지속해서 이슈가 되고 있는 공사현장 소음과 진동문제를 개선하는 암반 천공 공법이다. 이 기술은 암반 굴착 시 활용되는 기존 공법 대비 소음, 진동, 분진 문제를 효과적으로 개선했고 운영장비 효율성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상은 창소프트아이앤아이가 제안한 '빌더허브(BuilderHub) 공종별 상세설계 자동화 BIM기술', 은상은 플러스데크의 '플러스 비닐거푸집', 동상은 참슬테크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AI기반 주차장 융합 플랫폼'이 선정됐다.

한화건설은 수상한 기술을 포함해 접수된 모든 기술에 대해 추가 지원 혜택을 검토한다. 기술 아이디어 검증에 필요한 건설 현장과 테스트베드를 지원하거나 공동 개발 지원 등 연구개발 협력, 협력사 등록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한화건설 홈페이지에 구축된 신기술, 신공법 발굴 및 지원 플랫폼인 '기술제안센터'를 상시로 운영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