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지하주차장 달리는 자율주행 기술 공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ALTRIV' 실증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네이버랩스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네이버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사진은 네이버 자율주행기술 알트라이브 관련 이미지.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사진은 네이버 자율주행기술 알트라이브 관련 이미지. [사진=네이버]

네이버랩스는 23일 도심 환경에서의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모두 통합해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알트라이브(ALTRIV)를 공개했다.

알트라이브는 복잡한 도심 속에도 안정적이고 끊김 없는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끊김 없는 측위(localization)기술을 바탕으로 실외에서부터 GPS가 통하지 않는 지하주차장까지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다.

실제 이번에 공개한 ALTRIV 실증 테스트 영상을 통해 지하주차장 내 층간 이동을 위한 협소한 램프 구간에서도 정밀하면서 부드럽게 제어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알트라이브가 주/야간 및 실내/외 이동 시에도 안정적으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는 장면도 확인할 수 있었다.

네이버랩스와 함께 자율주행기술 분야 산학연구를 지속해오고 있는 김아영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는 "자율주행에 관한 기술 연구는 데이터 중심의 AI 기술로 그 무게중심을 옮겨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이버랩스와 같이 대단위 HD맵을 제작하는 솔루션과 다양한 위치인식 기술, 복잡한 도심에서 원활히 작동하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개발할 수 있는 곳은 글로벌에서도 흔치 않다"고 평했다.

백종윤 네이버랩스 자율주행그룹 부문장은 "실제 도심 속 주행 상황은 다양한 환경과 상황의 변화가 개별적으로 분리되어 존재하지 않고, 하나로 연결돼 연속적으로 발생하게 되는 만큼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도시 단위 HD맵을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작하는 AI 기술, 가상 시뮬레이션 환경을 활용한 알고리즘 검증 프로세스 그리고 다양한 센서 정보를 통합하여, 도심의 복잡한 환경이나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 변화에 모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ALTRIV를 고도화했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는 오피스나 빌딩을 넘어 도시 전체로 ‘아크버스(ARCVERSE)’를 확장해 나가는 데에 자율주행기술 ALTRIV를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아크버스는 네이버랩스가 지난 11월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에서 공개한 기술 융합 생태계로, 자율주행·디지털트윈·로봇·5G 등의 기술을 융합해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