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23일) 오후부터 흐려져 크리스마스 이브엔 눈·비 내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동해안을 중심으로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23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오후부터는 차차 구름이 많아져 크리스마스 이브인 모레(24일)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기상청은 내일도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어 모레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오는 지역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모레는 경기북부와 동부, 강원영서에 낮 동안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강원영동은 낮부터, 제주도는 오후부터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내일(23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오후부터는 차차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사진=기상청]

기온은 모레까지 아침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늘(22일, -8~6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모레 낮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주말이자 크리스마스인 25일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0도 이하로 급격히 떨어질 전망이다. 또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추운 날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7~5도, 낮 최고기온은 6~14도가 될 전망이다.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4~5도, 낮 최고기온은 1~13도, 글피(25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 낮 최고기온은 -8~3도가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5일부터 당분간 전국이 영하의 기온분포를 보이겠고,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0도 이하로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