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 LG 포수 김재성 지명…떠난 박해민 FA 보상선수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포수 전력을 보강했다. 삼성 구단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은 박해민(외야수)에 대한 보상 선수로 김재성(포수)을 지명했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박해민은 올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었고 지난 14일 계약 기간 4년 총액 60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LG로 이적했다. 삼성 구단은 FA 이적에 따른 보상 선수로 김재성을 영입했다.

김재성은 덕수고를 졸업하고 지난 2015년 LG에 1차지명받았다. 그는 올 시즌 1군에서 58경기에 나왔고 타율 1할3푼8리(65타수 9안타) 1홈런 3타점 1도루를 기록했다. 퓨처스(2군)리그에서는 9경기에 나와 타율 4할2푼1리를 쳤다.

LG 트윈스 김재성(포수)이 박해민의 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됐다. [사진=LG 트윈스]
LG 트윈스 김재성(포수)이 박해민의 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됐다. [사진=LG 트윈스]

개인 프로 통산 성적은 70경기에서 타율 1할3푼2리다. 삼성 구단은 "(김재성은)수비에서 높은 자질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 충분한 경험을 쌓으면 1군에서 활약할 수 있는 자원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지명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구단은 또한 "타격 부문에서도 빠른 배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장타 생산 능력을 갖췄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포수 자원쪽 지속적인 뎁스 강화에 초점을 뒀다"며 "김재성이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선수라는 점에 주목했다"고 덧붙였다. 김재성은 새로운 소속팀이 된 삼성의 2022년 스프링캠프 일정에 맞춰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 LG 포수 김재성 지명…떠난 박해민 FA 보상선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