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폐플라스틱서 수소 생산기술 확보…고순도 청정수소 사업 추진


2022년 수소생산 플랜트 착공 후 2024년 본격 상업생산 목표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폐플라스틱을 자원으로 활용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고순도 청정수소 생산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까지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고순도 청정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실증 테스트를 마치고 2022년부터 수소생산 플랜트 건설을 시작해 2024년 본격적인 상업생산을 목표로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총사업비는 4천억원 규모로 충남 당진에 플랜트를 건설한다.

폐플라스틱 자원화 과정 [사진=현대ENG]

연간 10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원료를 처리해 고순도 청정수소 제품을 연간 2만2천톤 규모로 생산할 계획이다. 수소 2만2천톤은 수소차 15만대가 1년간 운행(연간 1만4천km 운행 기준) 이 가능한 규모다.

최근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세계적으로도 폐플라스틱 자원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확대되고 있다. 매년 폐플라스틱의 발생량은 급증하고 있으나 이를 처리 및 재활용할 수 있는 시설은 부족한 상황이다.

정부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비중을 2020년 기준 0.1%에서 2030년까지 10%로 높여 순환경제 및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할 계획을 밝혔다.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규모를 연간 1만톤에서 2025년 31만톤, 2030년에는 90만톤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폐플라스틱 자원화 사업은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열분해 및 가스화 공정을 통해서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이며, 생산된 수소는 수소전기차, 수소연료전지발전, 수소-LNG혼소 발전의 원료로 사용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GT사(社)와 기술 협업을 통해 300kW급 이상의 이산화탄소 자원화 기술(Metal-CO2 System)을 적용하며, 폐플라스틱 자원화 공정에서 발생되는 대부분의 이산화탄소를 포집 및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GT社는 이산화탄소 자원화 기술 실증 사업을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진행하고 있다. 실증에 돌입한 설비는 GT社가 기존 1kW급으로 진행했던 연구단계에서 상업화 수준이 가능한 10kW급 규모로 발전시켜 실증화를 진행 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실증 사업을 완료한 후 2023년부터 300kW급 이상의 상용화 플랜트에 대한 투자·운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중장기적으로 추가 투자를 통해 대규모 이산화탄소 포집, 처리가 가능한 1MW급의 이산화탄소 자원화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7월 조직개편을 통해 CO2 자원화, 청정수소 생산, 차세대 소형원자로 및 환경 자원순환 사업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전담하는 G2E(Green Environment & Energy) 사업부를 출범시키고,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사업 진출로 현대차그룹 수소밸류체인의 한 축을 담당하는 에너지 공급자 역할을 할 것"이라며 "보유한 역량을 적극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사업 분야에서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