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근로자, 서울서 원룸전세 구하려면 7.6년 월급 꼬박 모아야


서울 원룸 평균 월세 40만원, 평균 전세는 1억6361만원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최저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서울에서 원룸 전셋집을 구하기 위해서는 무려 7년 6개월이나 일을 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올해 1월부터 10월 말까지 서울에서 실거래된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 월세를 조사한 결과, 전용 30㎡이하 원룸의 평균 월세는 40만원, 보증금은 2천703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스테이션3 다방_보도자료] 최저임금 근로자, 서울서 원룸 자취 위해 매달 평균 40만원 지출 [사진=다방]

자치구별로는 강남구(55만원), 서초구(51만원), 중구(48만원), 마포구(45만원), 용산구(44만원), 송파구(43만원), 종로구(43만원), 광진구(41만원), 서대문구(41만원) 등 9곳이 서울 원룸 평균 월셋가를 웃돌았다.

올해 우리나라 최저임금은 8천720원으로, 이를 월급으로 환산하면 182만2천480원(유급주휴 포함 월 209시간)이다. 최저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서울에서 원룸 자취를 할 경우 이 가운데 21.9%를 주거비로 지출하게 되는 셈이다. 여기에 관리비, 생활비 등을 더하면 자취생의 주거비 부담은 더욱 증가한다.

전세로 대체하기에는 상황이 더욱 좋지 않다. 같은 기간 거래된 서울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 중 전용 30㎡이하 원룸의 평균 전세가격은 1억6천361만원으로 조사됐다. 최저임금 근로자가 원룸 전세를 구하기 위해선 임금 전액을 저축한다는 가정 하에 약 7년6개월(90개월)이 걸리는 셈이다.

최저임금 전액 저축 기준, 평균전세가격 도달까지 가장 오래 걸리는 자치구는 서초구(2억5천544만원)로, 약 11년 8개월(132개월)이라는 기간이 소요된다. 이어 강남구(2억2천993만원) 10년 6개월(126개월), 강서구(2억670만원) 9년 5개월(113개월), 양천구(2억261만원) 9년 3개월(111개월) 등이 뒤를 이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