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이앤씨 “가상자산 블록체인 전문기업 델리오와 지분 투자 논의 중”


▲블록체인시스템 개발 ▲결제 시스템 개발 등 사업목적 추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신사업을 추진 중인 세원이앤씨가 국내 1위 가상자산 금융서비스 기업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파이낸스 사업을 추진한다.

세원이앤씨는 가상자산 블록체인 전문기업 델리오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디지털 파이낸스 사업 협력 및 지분 투자에 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1월 델리오와 업무 협약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한달간 지분 투자를 위한 회계 실사 및 법률 검토를 완료했다”며 “델리오 지분 투자에 관한 구체적인 의사를 전달했고 조만간 투자금액 및 지분율 등 구체적인 사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원이앤씨가 가상자산 블록체인 전문기업 델리오와 협업을 구체화한다. [사진=세원이앤씨]

세원이앤씨는 블록체인 기반의 NFT, 디파이(Defi), 메타버스 등 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추진 중이며, 17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블록체인시스템 개발 ▲결제 시스템 개발 ▲정보통신 기술 연구개발 등을 사업목적에 추가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설립된 델리오는 매출 기준 국내 1위 가상자산 활용 금융서비스 기업이다. 주요 사업은 가상자산 예치이자 서비스와 담보 대출(랜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델리오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에 대한 대출 서비스를 통해 디파이 기반 국내 파이낸스 기업 중 가장 많은 가상자산을 거래하고 있다.

세원이앤씨와 델리오는 긴밀한 사업 협력을 통해 향후 가상화폐를 활용한 부동산 유동화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세원이앤씨 관계자는 “국내 1위 크립토파이낸스 기업 델리오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다양한 가상자산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라며 “세원이앤씨는 현재 게임, 위성 로켓, 블록체인 등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