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루커스, CS클라우드와 말레이시아 합작법인 설립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본격화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클루커스(대표 홍성완)는 말레이시아 기술 지주회사인 센소프 그룹의 간접 자회사 CS클라우드 와 현지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화하겠다고 8일 발표했다.

클루커스(대표 홍성완)는 말레이시아 기술 지주회사인 센소프 그룹의 간접 자회사 CS클라우드 와 현지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클루커스]

클루커스와 CS클라우드가 공동 지분투자로 설립한 '클루커스 말레이시아 합작 법인'은 디지털 전환이 시급한 정부 및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의 포괄적인 클라우드 전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센소프 그룹의 자회사인 센추리 소프트웨어의 재무관리솔루션에 대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화가 동시에 추진된다.

CS클라우드는 센소프 그룹의 자회사인 센추리 소프트웨어의 100% 지분으로 설립되어, 현재 말레이시아 교통부에서 배포하고 있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광범위한 프라이빗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부 주도의 국가 디지털 인프라 전환 계획에 따라 말레이시아 정부는 클라우드 퍼스트 정책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공용 데이터의 80%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옮기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기반 클라우드 환경 구축을 위해 MS, AWS, GCP, 알리바바 등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의 현지 데이터센터 구축을 승인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버사마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램을 앞세워 말레이시아 민간과 공공 부문 전반에 대한 디지털 협력을 약속하고 현지 첫 데이터 센터 설립을 진행하고 있다.

홍성완 클루커스 대표는 "말레이시아는 공공과 금융시장이 발달한 동남아 부국중의 하나이며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데이터센터의 신설로 클라우드 여정이 가속화될 수 있는 나라"라며 "클루커스의 풍부한 클라우드 기술과 공공 금융시장에서 자리잡고 있는 센소프 그룹과 합작사를 설립하여 말레이지아 클라우드 시장을 개척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카빈트라지 파네르첼밤 CS클라우드 CEO는 "이번 협력은 디지털 경제에 대한 비즈니스 성장 기회를 열어줄 것이며 동시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현지 기업에 대한 투자에 대한 자신감을 높이는 메커니즘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클루커스는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아시아 및 유럽 지역에 대한 10개의 지사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애저 신규 리전이 설립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우선 진출하여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