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많은 연말, 지방간·통풍 주의해야


40~50대, 지방간과 통풍 환자 많아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12월 연말에는 회식 자리가 많다. 알코올로 인한 질환에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하루 평균 소주 반병 이상을 일주일 동안 계속해서 먹으면 일시적 지방간 현상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알코올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1급 발암 물질로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40~50대 중년층은 알코올로 인한 지방간과 통풍의 발병률이 특히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2020)를 보면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53%가 40~50대였으며, 통풍은 45%로 나타났다.

김선숙 인천힘찬종합병원 가정의학과 과장은 “알코올이 체내에 들어오면 대사 과정을 거치는데 간에서 아세트알데하이드라는 독성물질로 분해된다”라며 “이것은 이어지는 대사 작용을 거쳐서 최종적으로 배출되는데 일부는 지방산으로 전환된 후 중성지방의 형태로 간에 축적돼 지방간을 유발하고, 염증이 생기는 원인이 된다”라고 말했다.

술자리가 많은 연말에는 지방간과 통풍에 주의해야 한다. [사진=힘찬병원]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로 인해 간세포에 중성지방이 축적된 것을 말한다. 지방간을 방치하면 알코올성 간염과 가장 심한 형태인 간경변으로 악화돼 발열, 황달, 복통, 심한 간 기능 장애를 초래하고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알코올성 간염 환자의 약 40%가 간경변증으로 발전하는데 염증과 섬유화로 인해 간 기능이 떨어지면서 간암 발생률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사회활동이 활발한 중장년층이 알코올성 지방간을 주의해야 한다. 2020년 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치료받은 환자(2만7천35명) 중 40대, 50대가 각각 6천460명, 8천90명으로 전 연령대에 가장 높았다. 50대의 경우 20대(1천103명)와 비교했을 때 7배 이상, 30대와도 2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알코올에 의한 간 손상의 초기 상태인 지방간은 술을 끊으면 정상으로 회복된다. 술을 완전히 끊는 것이 어렵다 하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음주량을 줄인다면 간 손상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금주를 실천하기 어렵다면 술 마시는 횟수와 주량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또한 영양 부족 사태에서는 술로 인한 간 손상이 더욱 심해지므로 식사를 거르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식사로는 지방 섭취를 줄이는 대신 단백질과 식이섬유 섭취를 늘린다. 1주일에 소주 2병 이상 마시는 중년의 경우 비만과 당뇨병, 고지혈증,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병원에서 알코올성 지방간 검사와 정기적인 간 수치 관리가 필요하다.

맥주를 마시는 남성들 중에 엄지발가락이 퉁퉁 붓고 열과 함께 심한 통증이 느껴지면 통풍이라는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통풍은 체내 요산이 지나치게 많이 축적하면서 관절 활막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통증이 심하고, 붓는 증상이 생긴다.

음주, 과식, 심한 운동 후 통증이 지속되다가 저절로 사라지기도 하며 자주 재발하는 양상을 보인다. 매일 2잔이 넘게 맥주를 마시는 남성의 경우, 통풍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풍 환자 수 역시 음주량이 많은 40~50대 남성의 비율이 42%로 눈에 띄게 높았는데, 특히, 40대 환자 수(10만7천567명)를 비교했을 때 남성이 여성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동현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병원장은 “통풍 같은 경우에는 증상이 주로 발 쪽에 생기는데, 두 발로 걸어 다니기 때문에 혈액 속에 있던 요산이 쌓일 때 아래쪽에 있는 발가락, 특히 엄지발가락부터 쌓인다”며 “그다음 발등, 발목, 뒤꿈치에 쌓이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점 올라와서 무릎, 어깨, 팔꿈치, 손가락 심하면 귀에도 생기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통풍을 방치하면 만성 결절성 통풍으로 진행하는데 이때부터 관절뿐만 아니라 혈관, 신장 등에 요산이 쌓이면서 전신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통풍은 관절의 활액을 뽑아 요산 결정 검사로 진단할 수 있는데, 결과에 따라 약물치료와 식이요법을 병행한다. 요산 강하제는 통풍 재발을 막고 적정 요산 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복용하는데 환자의 체질과 약제의 종류에 따라서는 약물 부작용이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맥주의 호프라는 주성분에는 퓨린이 많기 때문에 통풍 환자라면 더 조심해야 한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