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상장 심사 시 ESG 경영체계 점검할 것"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공시 확산전략 토론회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앞으로는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기업의 ESG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도 선보이겠다고 언급했다.

손 이사장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공시 확산전략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공동 주최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기준에 따른 ESG공시 확산전략 토론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오경선 기자]

손 이사장은 "ESG는 단순 유행에서 벗어나 사회 규범과 경영에 필수 요소로 자리잡고있다"며 "ESG는 기업에게 사회적 책임까지 생각하게 만들었다. 기업의 어떤 활동이 ESG활동에 부합하는지, 착한기업의 조건이 무엇인지가 더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에는 평가기관마다 다른 기준으로 ESG를 측정하면서 한 기업이 지표에 따라 착한 기업이 되기도하고 다른 평가를 받기도 했다"며 "ESG수준에 대한 기업 평판이 중요해진 만큼 객관적인 지표가 필요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이사장은 ESG 공시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ESG 길잡이인 정보공개 가이던스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내용을 보완하고, 상장 심사 시 ESG 경영체계를 점검하겠다고 언급했다.

손 이사장은 "내년부터는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ESG경영능력 심사를 받게 된다"며 "앞으로 ESG공시가 의무화되는 만큼 미리 체력을 보강하도록 하는 차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상장 기업에게 너무 큰 부담이 되지는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환경데이터 등 여기 저기 흩어져 있는 ESG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ESG 정보 제공 플랫폼을 공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개인과 기관 간 ESG 정보 격차를 줄이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손 이사장은 "ESG를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자본시장의 판도가 달라질 것"이라며 "ESG 패러다임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 ESG 공시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