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법원 출석 뒤 UAE 출장길 오른 이재용 "잘 다녀오겠다"


6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 통해 UAE 출국…9일 입국 예정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용히 아랍에미리트(UAE) 출장길에 올랐다.

이 부회장은 6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출장 목적이 어떻게 되느냐", "중동에서 집중해서 볼 사업 분야는 무엇이냐", "어떤 사업 파트너를 만나느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 "잘 다녀오겠다"며 "목요일(9일)에 돌아온다"고 짧게 답변했다.

UAE 출장길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 도착한 모습 [사진=서민지 기자]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재판에 출석한 뒤 곧바로 UAE 출장길에 올랐다. 매주 목요일에 열리던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혐의 재판이 이번 주엔 월요일에 열리면서 다음 공판 기일(16일)까지 시간적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번 출장에서 이 부회장은 UAE를 비롯한 중동 주요 인사들과 만나 신사업 등에 관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2월에도 UAE 아부다비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나 5G와 IT 미래사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UAE 출장길에 나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같은 해 6월 삼성 사장단 회의에서 "중동지역 국가의 미래산업 분야에서 삼성이 잘 해낼 수 있는 부분을 찾아보고 협력강화 방안을 마련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기회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틀을 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해 9월에는 사우디로 출장을 떠나 삼성물산이 건설 중인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일각에선 이 부회장이 이번 출장에서 유럽 지역을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는다. 특히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업체인 ASML이 있는 네덜란드에 방문해 1년 만에 ASML 경영진과 회동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