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골 1도움 맹활약…토트넘, 노리치 3-0 완파·5위 도약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29)이 경기를 지배했다.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토트넘 홋스퍼의 연승을 견인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경기에서 노리치시티를 3-0으로 완파했다.

손흥민이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전반 10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을 도운 데 이어 2-0으로 앞선 후반 32분 쐐기골까지 넣는 에이스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 2일 브렌트퍼드와의 경기에서 리그 5호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이 도움을 기록한 것은 지난 10월 애스턴 빌라와의 7라운드 경기 이후 약 두 달 만이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가져가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전반 10분 모우라가 드리블로 수비를 따돌린 뒤 손흥민에게 공을 넘겼다. 그리고 모우라가 손흥민의 감각적인 힐패스를 받아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노리치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전반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 22분 다빈손 산체스의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손흥민의 코너킥이 벤 데이비스의 머리에 맞고 뒤로 흐르자 산체스가 이를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이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경기에서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후반 32분에는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상대 페널티박스 지역에서 데이비스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수비수를 한 명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노려 쐐기골을 작성했다. 손흥민의 시즌 6호골이다.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리그 3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승점 25(8승 1무 5패)로 아스널(승점 23)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노리치시티(승점 10)는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