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 삼성화재에 3-2 역전승…2연패 탈출·3위 도약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삼성화재를 제물로 2연패 탈출과 3위 도약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OK금융그룹은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17-25 20-25 25-20 25-23 15-11)로 역전승했다.

OK금융그룹 선수들이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최근 2연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OK금융그룹은 이날 승리로 승점 20(8승 5패)을 확보해 현대캐피탈(승점 19·6승 6패)을 제치고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승점 1을 추가한 삼성화재(승점 18·6승 7패)는 6위를 유지했다.

주전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인 OK금융그룹이다. 외국인 주포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블로킹 2개 포함 29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조재성(13점)과 차지환(12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삼성화재는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이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달성하며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4점으로 활약했지만 집중력 싸움에서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OK금융그룹의 출발은 불안했다. 1~2세트를 내리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3세트부터 반전을 써내기 시작했다.

3-3에서 5연속 득점하며 격차를 벌린 OK금융그룹은 17-12에서 조재성의 후위 공격과 원포인트 서버로 나선 전병선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19-12까지 달아났다. 그리고 24-20에서 문지훈의 속공으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결정적인 순간 레오의 활약이 빛났다. 레오는 4세트 22-22 상황에서 홀로 3연속 득점을 책임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상승세를 탄 OK금융그룹은 5세트마저 접수했다. 7-6에서 레오의 연속 득점으로 서서히 달아나기 시작했다. 그리고 14-11에서 삼성화재 정성규의 서브가 네트에 걸리면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IBK기업은행 레베라 라셈과 구혜인이 5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페퍼처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승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편 IBK기업은행과 페퍼저축은행이 격돌한 여자부에서는 선수단 내홍으로 안태형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나선 IBK기업은행이 세트 스코어 3-0(25-20 25-20 25-11)으로 이겼다.

기업은행은 승점 8(3승 10패)을 확보해 5위 흥국생명(승점 9·3승 10패)을 1점 차로 추격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페퍼저축은행(승점 5·1승 12패)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