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에 카카오 상생 소개돼…"중소기업 디지털 전환 도와"


OECD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 회의 참석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카카오의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카카오클래스'와 구독서비스 '구독ON', 카카오커머스의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지자체 협업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 중소기업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 지원 사례로 소개됐다.

카카오는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OECD의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4SME)' 회의에 아시아 유일 공식 비즈니스 파트너사로 참여했다고 5일 발표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을 위한 중소기업 디지털화'를 주제로 열린 이번 D4SME 회의에서 카카오는 세계 각국 정부, 플랫폼사, 중소기업, 학계 전문가들에게 카카오의 '중소기업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지원' 사례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카카오 ]

D4SME는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정부나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발족된 글로벌 협의체로 OECD의 '창업·중소기업·지역개발센터'가 주관한다. 카카오는 ESG 중 사회(Social) 분야의 국제적 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2019년 11월부터 D4SME에 참여하고 있다.

발언자로 나선 김대원 카카오 정책팀 이사는 3일 열린 '중소기업을 위한 이커머스의 잠재력 실현 방안: 온라인 결제, 디지털 회계, 핀테크 솔루션' 세션에서 소상공인의 디지털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플랫폼의 사례로 카카오클래스, 카카오커머스의 지자체 협업 사례, 구독ON을 소개했다.

앞서 지난 2일에는 카카오의 파트너사인 온라인 수산물 유통 사업자 피터씨마켓이 초청돼 카카오 플랫폼과 카카오클래스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성공한 사례를 공유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019년 11월 파리에서 개최된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시작으로 매번 OECD의 D4SME에 참여하고 있다. 2020년부터 운영위원회에 정식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으며 운영위원회에 참여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는 아시아에서 카카오가 유일하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