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선대위 합류 소식에 "마음 편히 백의종군할 것"


윤석열 후보와 만찬회동한 뒤 조언대로 구성…"참으로 다행"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거대책위원회에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자 '백의종군'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이 운영하는 '청년의꿈' 홈페이지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지지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정소희 기자]

청문홍답 홈페이지에는 한 지지자가 '홍 의원 조언대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준석 대표도 만났고 김 전 위원장도 받아들였다'고 이야기하자 홍 의원은 "한번 움직여 복잡한 상황이 정리된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 이런 걸 연관 효과라고 한다"며 "이젠 마음 편히 백의종군할 수 있어 좋다"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지난 2일 윤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하는 대로 선대위 구성을 새롭게 다시 해보자"라고 조언했다.

다만 '백의종군'이라는 단어에도 나타나듯, 홍 의원은 윤 후보 측의 요청에도 국민의힘 선대위에 합류는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청년의꿈' 홈페이지 댓글 캡처. [사진=청년의꿈 홈페이지 ]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나를 이용해서 대선 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며, 나의 역할도 있었으니 그 또한 만족"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몽니(를 부린다는 시선)에도 벗어났으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