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빅데이터로 복지사각지대 선제적 발굴


취약계층에 긴급 복지 지원

[아이뉴스24 이은경 기자]전라북도는 빅데이터 활용한 단전, 단수 등 위기징후정보를 입수해 내년 2월말까지 2개월간 복지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발굴한다고 3일 밝혔다.

전북도는 단전, 단수, 단가스, 건보료 체납 등 13개 기관 33종 위기징후가 포착된 가구에 대한 발굴조사를 실시한다.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통‧리장,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등으로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해 어려운 이웃을 발굴할 계획이다.

전북도청 전경 [사진=전북도]

이번 조사의 특이사항은 주거취약(전월세 6천800만원 이하) 정보 보유자 중 공공요금 체납 등 위기징후가 포착되는 독거가구에 대해 전수조사를 한다.

또한 복지대상자 중 장애인연금, 장애수당 등 현금성 급여를 받을 수 있다고 예상되는 저소득 장애인을 집중 조사한다.

발굴된 대상자에게는 긴급복지지원과 기초생활보장, 에너지바우처 등 공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복지급여 지원기준은 충족하지 않더라도 위기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판단되는 대상자는 공동모금회,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자원을 활용해 지원할 계획이다.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주변에 생활이 어렵거나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있을 경우 적절한 서비스를 신속히 받을 수 있도록 가까운 읍면동주민센터나 보건복지콜센터(129)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이은경 기자(cc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