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임기말 대규모 차관급 인사…국정과제 마무리 의지[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소방청, 농촌진흥청, 해양경찰청, 원자력안전위원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등 8개 차관급 직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은 김현환(윗줄 왼쪽부터) 기획조정실장, 2차관은 오영우 제1차관, 농식품부 차관은 김종훈 기획조정실장, 소방청장은 이흥교 부산 소방재난본부장, 농촌진흥청장은 박병홍(아랫줄 왼쪽부터)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해양경찰청장은 정봉훈 차장,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유국희 국립중앙과학관장, 민주평통자문회의 사무처장은 김창수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이 각각 내정됐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차관급 8개 직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정부 후반기 상당한 규모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함으로써 남은 임기 끝까지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에 김현환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조정실장, 제2차관에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을 내정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에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기획조정실장, 소방청장에 이흥교 부산 소방재난본부장,농촌진흥청장에 박병홍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 해양경찰청장에 정봉훈 해양경찰청 차장을 각각 내정했다.

아울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에 유국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장,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에 김창수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이 발탁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신임 김현환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국장 등을 거쳐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임 중인 문화예술행정 전문가다. 박 수석은 "탁월한 업무 추진 역량과 원활한 소통 능력을 갖추고 있어 '문화로 되찾는 국민일상, 문화로 커지는 대한민국'을 성공적으로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문화·체육·관광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정책 시야가 넓은 행정 전문가로 평가받았다. 박 수석은 "체육국장, 해외문화홍보원장 등의 재직 경험과 높은 전문성, 폭넓은 네트워크 및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스포츠 윤리 강화, 베이징 동계올림픽 지원, 관광산업 재도약 등 당면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김종훈 신임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와 기획조정실장 등 핵심 보직을 역임한 농정 전문가다. 박 수석은 "농림축산식품부 업무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외협상·이해관계 조정 능력이 뛰어나 가축전염병 방역, 농축산물 수급 안정 등 주요 현안을 원만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흥교 소방청장은 1993년 소방공무원으로 입직했으며 강원도 대형 산불 시 전국 소방차와 헬기 동원을 주도하는 등 위기대응 역량이 탁월한 현장형 지휘관으로 평가받는다. 박 수석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재난 대응 및 예방 시스템을 체계화하고, 국립소방병원 건립 등 소방관의 보건안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식품산업정책실장을 거쳐 차관보로 재직 중이다. 박 수석은 "농업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뛰어난 기획력과 원활한 소통 능력을 갖추고 있어 농촌 활력 증진, 농식품 산업의 경쟁력 향상 등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은 해양경비 작전 및 상황 처리 등에 대한 풍부한 현장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해양치안 전문가란 평가다. 박 수석은 "합리적이고 빈틈없는 업무 처리로 조직 내외부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바다를 만들고, 해양사고 대응력 강화와 구조 전문 역량 확보 등 당면 현안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정책국장 등을 역임한 원자력안전 전문가다. 박 수석은 "업무 추진 능력과 전문성은 물론 소통 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원자력시설 안전규제 강화,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문화 확산 등 당면한 정책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창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처장을 거쳐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으로 재직 중이다. 박 수석은 "남북관계에 대한 이해가 높고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정책 제언, 평화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인사 단행에 대해 "말년이 없는 정부라는 의지를 표명을 하신 바가 있어, 남은 임기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당면 현안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