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 선정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현대제철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1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으로 4개 사업장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지역사회,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는 기업과 기관을 발굴해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주는 제도이다.

현대제철 로고.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인천·포항·당진·순천 등 4개 사업장은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으로 선정됐다.

당진제철소는 심사분야 중 사회공헌추진체계, 성과측정/영향 등의 영역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까지 수상했다.

현대제철의 사회공헌활동은 지역의 요구를 반영하면서도 긍정적인 변화가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자립모델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 차별화된 특징이다.

특히 커피박(커피찌꺼기)을 모아 화분, 연필 등의 생활용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 중구, 미추홀구 등 10개 기관과 MOU를 체결해 제품 생산과정에서 지역자활센터와 연계, 사회적 약자들이 직접 생산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총 181곳의 카페가 참여해 월 15톤의 커피박을 재활용하는 환경적 성과와 더불어 지역사회의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현대제철은 2011년부터 각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사회 내 저소득층·복지시설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12월까지 총 70가구와 3개 복지시설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화 시공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10년간 917 가구와 10개 복지시설 등 총 1천개소에 대한 에너지 효율 시공을 완료하게 된다.

그 밖에 당진, 포항, 순천 등 각 지역에서는 노조를 비롯한 임직원뿐 아니라 임직원 가족들까지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상생활동을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독거 어르신들을 위해 코로나 건강키트 전달, 감염 예방을 위한 지역 방역 봉사활동, 혈액수급난 지원을 위한 헌혈 캠페인 등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고 사회적 책임을 이어 가겠다"고 전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