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35세·37세·38세'…민주당 선대위, 女·청년 '과학 인재' 1호 영입


AI 개발·창업 등 다양한 이력…"명망가보다 젊은 혁신가 발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이재명표 1호 국가인재'로 발탁된 4인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정민 수습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수습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표 1호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전날(30일)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임명에 이어 AI·뇌과학·데이터사이언스 분야 청년, 여성 인재의 영입을 통해 MZ세대의 표심을 공략한다.

민주당 국가인재위원회는 1일 당사에서 AI개발자인 김윤기(20)씨와 함께, 김윤이(38)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 송민령(37) 카이스트 박사, 최예림(35) 에이아이닷엠 대표 등 4명의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했다.

2001년생으로 올해 20살인 김윤기씨는 청소년기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 안내 인공지능(AI) 프로그램을 개발해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후 고등학생 신분으로 네이버 인턴십을 거쳤으며, 아주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에 진학한 후 AI 관련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1일 '이재명표 1호 인재' 4명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사진은 1호 인재로 영입된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왼쪽 위), 김윤기 AI개발자(왼쪽 아래), 송민령 카이스트 박사(오른쪽 위), 최예림 에이아이닷엠 대표(오른쪽 아래)[사진=더불어민주당] [사진=더불어민주당]

하버드 케네디 정책대학원 공공정책학을 석사 졸업한 김윤이 대표는 데이터 전문 기업인 뉴로어소시에이츠를 비롯해 N잡·소액투자 추천 서비스 등 다수의 혁신 기업을 창업한 이력이 있다. 김 대표는 조 공동선대위장이 공동집필로 참여했던 4차산업혁명 관련 도서 '빅픽처 2017'의 대표 저자이기도 하다.

송민령 박사는 카이스트에서 바이오 및 뇌공학을 전공했으며, '송민령의 뇌과학 연구소', '송민령의 뇌과학 이야기' 등 과학분야 교양서를 다수 집필했으며, 강연과 언론 기고를 통해 과학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최예림 대표는 서울대 산업공학과 박사이자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연구자로서, 2019년 AI이커머스 기업인 에이아이닷엠을 창업했다. 최 대표는 현재 서울여대 데이터사이언스학과 교수로도 재직 중이며, 지난 11월 이재명 대선 후보가 참석한 스타트업 간담회에도 함께한 바 있다.

백혜련 국가인재위 총괄단장은 "명망가 중심의 인재 영입보다는 각자 자신의 분야에서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고민해온 젊은 혁신가들을 발굴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이재명 후보와 함께 미래를 설계하고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끌어갈 훌륭한 인재들을 적극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인재위는 영입한 국가 인재들을 '전국민선대위원회'의 선대위원으로 임명해 국민과 소통하고, 정책을 제안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적극 참여시킨다는 구상이다. 오는 6일에는 온라인 추천 플랫폼인 '국민추천 국가인재'를 개설해 국민으로부터 전문성 있는 인재를 직접 추천 받는다.

/박정민 수습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