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당한 안민석 "'尹캠프 김혜경 낙상사고에 만세' 허위사실 아냐"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 당 이재명 대선후보부인 김혜경 씨의 낙상사고와 관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고 발언해 고발당한 가운데 "제보에 근거한 것으로 허위사실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특보단장인 안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가 이 한심한 고발을 직접 지시했는지 밝힐 것을 촉구하면서 간단한 입장을 밝힌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 캠프 안민석 의원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열린캠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김혜경 여사에 대한 가짜뉴스를 조직적으로 유포한 것과 윤 캠프가 연관되어 있다는 합리적 의심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는데 이를 무마하기 위한 고발로 의심된다"고 했다. 또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허위학력 의혹 등 민주당의 윤 후보에 대한 의혹제기를 입막음 하기 위한 협박용 고발로 보인다"고 썼다.

안 의원은 "윤석열이 원하는 나라는 결국 검찰공화국인가. 김혜경 여사 가짜뉴스로 자신들에게 유리해졌다고 희희낙락한 것이 사실 아닌가. 무엇보다 이게 고발거리가 되나"라며 물으며 "센 척하지만 윤 후보가 자신의 '본부장 의혹‘이 확실히 무섭고 두려운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대선 경선 주자들과의 오찬 자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앞서 안 의원은 지난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후보의 부인 사고가 있던 날 폭력에 의한 것이라는 가짜뉴스가 확 돌았다. 제가 듣기로는 윤석열 캠프에서 만세를 불렀다는 거 아니냐. 선거가 끝났다고"라며 "(윤석열) 캠프와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세력들이 연관돼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힘 미디어벌률단(법률단)은 지난 28일 안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법률단은 안 의원의 해당 발언에 대해 "다분히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