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에 900억 투자…2대주주로


첫 투자처로 블록체인·메타버스 낙점…'온마인드’ 지분 40% 인수도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SK스퀘어가 2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재상장과 동시에 블록체인과 메타버스에 투자했다. ICT·반도체 투자전문회사로 출범한 만큼 미래 ICT 영역 선점에 본격 나선다는 전략이다.

SK스퀘어가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에 약 900억원을 투자하고 3D 디지털휴먼 제작 기술을 보유한 온마인드 40% 지분을 인수했다. [사진=SK스퀘어]

SK스퀘어(대표 박정호)는 국내 최초 가상자산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에 약 900억원을 투자, 약 35%의 지분을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최대주주 NXC(대표 이재교)에 이어 2대주주로 올라선다.

동시에 카카오계열 넵튠의 자회사이자 업계 최고 수준의 3D 디지털휴먼 제작 기술을 보유한 온마인드(대표이사 김형일)의 40% 지분을 인수한다.

◆ 코빗 지분보유로 순자산가치 ↑…NFT에서도 시너지

SK스퀘어는 이번 코빗의 지분보유로 회사 순자산가치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국내 가상자산거래 금액 규모는 이미 코스피를 넘어설 정도로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1~9월 누적 기준 국내 가상자산거래 금액은 약 3천584조원으로 같은 기간 코스피 거래금액보다 450조원 이상 큰 규모다.

코빗은 금융위원회 특정금융정보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금융정보분석원에 신고 수리가 완료된 가상자산사업자이자, 업비트 등과 함께 원화거래가 가능한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다.

코빗은 2013년 국내 최초로 비트코인-원화 구매 거래 서비스를 시작해 2017년 NXC에 인수됐으며 현재 국내 최대 게임사 가운데 하나인 넥슨의 관계사다.

SK스퀘어는 사회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ICT 넥스트 플랫폼(Next Platform) 영역을 선점하기 위해 코빗에 대한 투자를 집행했다. 가상자산거래소 사업은 현재 제도권 법제화 단계에 본격 진입한 상황이다.

SK스퀘어와 코빗은 더 많은 가상자산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정보를 얻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메타버스 사업 협력에서도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코빗은 가상자산거래 서비스 이외에도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 거래 마켓과 메타버스 가상자산거래소 ‘코빗타운’을 운영 중이다. SK가 보유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콘텐츠 플랫폼 플로·웨이브, 앱마켓 원스토어 등과 연계해 혁신적인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이 가능한 사업 모델이다.

◆ 온마인드 지분 40% 인수…메타버스 역량 강화

SK스퀘어는 카카오계열 3D 디지털휴먼 제작사 온마인드에 80억을 투자해 40%의 지분(보통주와 전환우선주 포함) 인수를 결정했다.

온마인드는 2020년 4월 설립된 회사로 같은 해 11월 카카오게임즈 산하 넵튠의 자회사로 편입된 비상장회로 자체 개발한 3D 디지털휴먼 구현 기술과 실시간 렌더링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그래픽 분야 Top 기업인 유니티(Unity), AMD 등과 제휴 및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모회사인 넵튠은 게임 업계에서 e스포츠, MCN(Multi Channel Network), 메타버스, 디지털휴먼 등 미래 지향적인 사업을 선도적으로 다각화하고 있는 기업이다.

온마인드가 제작한 3D 디지털휴먼 ‘수아(SUA)’는 유니티 코리아와 광고 모델 계약을 맺는 등 새로운 메타버스 셀럽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SK는 2019년 카카오와 3천억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한 이후 200억원 규모 ESG 공동펀드 조성, 초거대 AI 모델(GPT-3) 공동개발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SK스퀘어의 투자로 인해 SK의 메타버스 생태계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코빗의 가상자산거래소, NFT 거래 마켓, 메타버스 거래소 등과 온마인드의 3D 디지털휴먼 기술을 융합해 기존 SK의 이프랜드, 플로∙웨이브, 원스토어 등을 아우르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한층 견고하게 구축한다는 청사진이다.

또한 이 메타버스 생태계 안에서 이용자들이 아바타, 가상공간, 음원, 영상 등 다양한 가상 재화를 거래하는 경제시스템을 만들고, 가상자산거래소와 연동해 언제든 가상 재화를 현금화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윤풍영 SK스퀘어 CIO(Chief Investment Officer)는 “SK스퀘어는 블록체인, 메타버스와 같이 미래혁신을 이끌 ICT 영역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매력적인 투자전문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