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발 예정' 토트넘-번리전, 폭설로 연기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29·토트넘)의 선발 출전을 폭설이 가로막았다.

토트넘과 번리 구단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킥오프 예정이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경기를 기상 문제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릴 예정이던 토트넘과 번리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경기가 폭설로 인해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양 팀의 경기는 번리의 홈구장 터프 무어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기를 앞두고 많은 양의 눈이 쏟아지면서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다.

경기 1시간을 앞두고 양 팀의 선발 라인업이 공개되면서 경기가 강행될 것으로 보였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선발로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기 어려운 수준의 폭설로 인해 결국 취소됐다.

해당 경기는 추후 EPL 사무국의 논의를 거쳐 재편성될 예정이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