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수·국해성·강동연, 퓨처스리그 FA 승인 선수 명단 공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22년 퓨처스리그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선수로 공시된 14명 중 FA 승인 선수 3명 명단을 26일 공시했다.

FA 자격을 얻어 신청한 선수는 전유수(KT 위즈) 강동연(이상 투수, NC 다이노스) 국해성(외야수, 두산 베어스) 3명이다. 이날 공시된 세 선수는 27일부터 원 소속팀을 비롯한 다른 구단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전유수는 올 시즌 1군 11경기에 등판해 10.2이닝을 던졌고 1승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그는 경남상고를 나와 2005 2차 8라운드 58순위로 현대 유니콘스에 지명됐다.

현대 유니콘스, 우리 히어로즈, SK 와이번스를 가쳐 지난 2019년 KT 위즈 유니폼을 입은 베테랑 우완 전유수가 올해 신설된 퓨처스리그 FA 승인 선수로 공시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이후 우리 히어로즈(현 키움)를 거쳐 2012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로 이적해 2018년까지 뛰었다. KT에는 2019년에 왔고 중간계투로 주로 나왔다.

올 시즌까지 개인 통산 성적은 430경기에 등판해 488이닝을 던졌고 24승 20패 6세이브 27홀드 평균자책점 4.83이다.

강동연은 올 시즌 1군에서 12경기에 나와 23이닝을 소화하며 3승 2패 1홀드 평균자책점 7.83을 기록했다. 그는 유신고를 나와 2011년 두산 베어스에 육성선수로 입단했고 2020년 NC로 이적했다.

국해성은 인천고를 나와 2008년 두산에 육성선수로 입단했다. 그는 올 시즌 1군에서는 4경기 출장에 그쳤다. 프로 통산 성적은 21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3푼8리(416타수 99안타) 11홈런 66타점 3도루다.

올해 신설된 퓨처스리그 FA 제도를 통해 구단은 타 구단 소속 퓨처스리그 FA를 3명까지 계약할 수 있다. FA 선수 영입 구단은 계약하는 선수의 직전 시즌 연봉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상금으로 선수 원 소속팀에 지급해야 한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