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짜리 현실판 오징어게임…우승자 5억 받아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미국의 한 유튜버가 수십억원을 들여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현실판을 직접 제작하고 실제 게임까지 진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버 '미스터 비스트'(본명 지미 도널드슨)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실제 오징어게임 세트장을 만들고 그 안에서 생존게임을 진행한 영상을 올렸다.

미스터 비스트가 세트제작에 투자한 비용은 한화 약 23억원, 총상금은 17억원으로 전체 제작비만 40억원에 달한다. [사진=유튜브 '미스터 비스트' 캡쳐]

그가 세트제작에 투자한 비용은 한화 약 23억원, 총상금은 17억원으로 전체 제작비만 40억원에 달한다.

미스터 비스트는 드라마와 똑같이 참가자 456명을 모집해 6개 게임을 그대로 재연했다. 드라마에서는 탈락한 참가자가 바로 죽음을 맞이했지만 실제 게임에서는 단계에 따라 일정 액수의 상금을 받고 퇴장한 것이 차이점이다.

첫 번째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에서 미스터 비스트는 360도로 목이 돌아가는 '영희'도 완벽히 재연했다. 참가자들은 몸이 움직이면 이를 감지해 작게 폭발하는 장치를 부착하고 게임에 참가했다.

달고나 게임에서는 드라마 속 이정재와 같이 혀로 달고나를 녹이는 참가자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미스터 비스트는 드라마와 똑같이 참가자 456명을 모집해 6개 게임을 그대로 재연했다. [사진=유튜브 '미스터 비스트' 캡쳐]

줄다리기와 징검다리 게임도 구현됐다. 특히 징검다리 게임은 바닥으로 추락하는 점도 비슷하게 재연했는데 실제 게임에서는 안전장치를 마련한 세트장으로 준비됐다.

6번째 마지막 게임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총 6명이었다. 다만 마지막 게임은 외국인들에 낯선 오징어게임이 아닌 의자 앉기 게임으로 대체됐다. 음악에 맞춰 의자 주변을 돌다 음악이 끝나면 의자를 먼저 차지하는 사람이 승리하는 게임이다.

6번째 마지막 게임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총 6명이었다. [사진=유튜브 '미스터 비스트' 캡쳐]

마지막 게임까지 마친 후 최종 승리한 자는 참가번호 79번으로 우승상금 45만6천달러 한화 약 5억4천만원을 받았다.

현실판 오징어게임 영상은 공개된 지 4시간 만에 조회수 1천만을 돌파할 정도로 관심을 끌고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