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비판' 교수 與 징계회부에 "위대한 수령님 만세"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기본소득 공약 등을 비판한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된 것과 관련해 "위대하시며 영명하시며 민족의 태양이시며 그 이름 길이길이 빛나실 이재명 수령님 만세!"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비판했다고 언론사들이 선관위(선거관리위원회)의 제재를 받고 이재명 비판했다고 이상이 교수가 징계를 받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군인들과의 간담회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에 참석하기 전 체온 체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어 "행여 이분이 집권하면 이 나라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라며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벌써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동지 따라 배우기' 운동을 펼치지 않느냐"라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차 안에서 이재명 공부를 계속한다"며 이 후보의 일대기를 다룬 책을 읽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지난 9월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면접관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앞서 이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징계 회부 사유가 담긴 징계청원서를 첨부했다.

해당 청원서에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함과 동시에 모욕적인 언사로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이용자라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공연성을 감안하면 해당 글들이 당원들에게 상당한 부정적 영향을 일으킬 수 있기에 그 경중이 더 클 것이라 사료된다" 등의 내용이 적혔다.

이상이 제주대 교수가 지난 24일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에 징계 회부된 것을 알리며 "정말 어이없고 기가 찬다"고 밝혔다. [사진=이상이 교수 페이스북 ]

이 교수는 "여기에 동의할 수 없다. 정말 어이없고 기가 찬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내부의 공개 비판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비판자를 축출하는 '낡고 비루한 정당'으로 전락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반발했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 민주당 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에서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