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김종인' 없이 선대위 출범 윤석열, "1분 1초라도 아껴서 뛰어야"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괄본부장 등 선대위 인선을 최고위에 부의하겠다.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선 곤란하다. 1분 1초를 아껴 뛰어야 한다"며 관련 인선안을 의결했다. 이어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인선안에 따르면 이날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대표,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이 각각 임명됐다. 당연직 상임선대위원장인 이 대표는 홍보미디어 분야도 겸한다.

윤 후보는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모습을 통해서 민주당과는 다른 면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선거운동기간 동안 조직을 계속 보강해 나가겠다. 과거 보수정당에 몸담지 않은 분, 사회약자를 위해 일해온 분, 공정과 상식으로 노력하신 분들을 삼고초려라도해서 모시겠다"라고 강조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공석으로 남겨둔 윤 후보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관련 질문에 "김 박사와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겠다. 말씀드리는 게 더 바람직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