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총장 김영진·전략기획위원장 강훈식…이재명 당직인선 스타트


총무본부장 등 선대위 요직도 겸임…이재명 '쇄신' 뒷받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절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김보선,박정민 수습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신임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김영진, 강훈식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사 브리핑을 통해 "송영길 대표는 이재명 후보와 협의해 이같이 임명했다"며 "김영진 사무총장은 선대위 총무본부장,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선대위 전략본부장을 겸임한다"고 밝혔다.

이날 인선은 이 후보가 선대위를 유능하고 기동력있게 쇄신하겠다는 의지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날 주요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재선의원으로서 당 전략기획위원장, 원내수석부대표를 역임한 당내 기획통으로 평가받는다. 강 전략기획위원장은 재선의원으로 당 전략기획위원장, 당 수석대변인, 정책위 선임부의장을 역임한 전략통으로 통한다. 당 전략기획위원장으로서 선거 전략과 정무 기조를 맡을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는 민주당의 변화와 선대위 출범을 위해 앞장서 힘써주신 윤관석 사무총장과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렸다"며 "두 분은 앞으로 지역과 현장에서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의 대선 승리를 위해 발 벗고 뛰실 것"이라고 전했다.

윤관석 전 사무총장은 전날(24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을 포함한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대선 승리의 밀알이 되겠다"고 했다.

/공동=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박정민 수습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