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D-2' 서울모빌리티쇼, 고양·파주·서울 동시개최


전시장 찾은 관람객 위한 즐길거리 풍성…"다양한 볼거리 확대"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오는 26일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와 파주, 서울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24일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2021 서울모빌리티쇼'는 12월 5일까지 총 10일 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 10홀에서 진행되며, 세계 6개국 100개 기업·기관이 참여한다.

메인 전시장인 킨텍스 제2전시장 9, 10홀에서는 ▲기아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BMW ▲아우디 ▲이스즈 ▲제네시스 ▲포르쉐 ▲현대차 등 완성차 브랜드 10곳이 부스를 꾸리고, 18종의 코리아 프리미어를 비롯해 다양한 차량을 선보인다.

오는 26일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와 파주, 서울에서 동시 개최된다. 사진은 신세계사이먼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전경. [사진=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을 위한 즐길거리도 풍성하다. 먼저 전시기간 내내 기아와 아우디, 제네시스 3개 브랜드의 신차와 전기차를 직접 탑승해 체험할 수 있는 '모빌리티 시승행사'가 진행된다.

현대모비스는 전시기간 중 오전과 오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키트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직접 만들어보고 체험해볼 수 있는 '주니어공학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킨텍스 제2전시장 잔디밭에서는 26일부터 28일,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모닥불 축제가 진행된다. 모닥불 축제에는 라이브 재즈 공연, 대형 모닥불, 캠핑 텐트, 바비큐, 푸드트럭 등이 준비돼 있어 관람객의 오감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파주에서는 신세계사이먼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과 함께 관람객들을 위한 팝업 부스와 특별 이벤트가 진행된다. 팝업 부스에는 킨텍스에서는 만나볼 수 없는 지프(Jeep)가 참여, 관람객들의 아쉬움을 해소해줄 예정이다.

특히 지프는 '올 뉴 그랜드 체로키 L'과 '랭글러 4xe'를 전시할 예정이며,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에게는 선착순으로 사은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서울에서는 동대문구에 위치한 장안평자동차산업종합정보센터(JAC)에서 다채로운 기획전시와 체험행사가 추진된다. JAC 1층에 ▲블루샤크 ▲코코넛사일로 ▲갓차 등 모빌리티 기업 6곳이 참여해 전시부스를 꾸릴 계획이며. 대형스크린을 통해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서울모빌리티쇼의 현장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3층에는 모빌리티 장안과 연계해 '월간 장안평 - 자동차 장인들의 도시'와 '2021 모빌리티 장안 브랜드전' 등 기획전시가 진행되며, 자녀와 함께 JAC를 찾는 가족 관람객들 위해 27일과 다음달 4일 자동차 모형 만들기 체험도 가능하다.

아울러 JAC는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을 위해 26일부터 28일까지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서울모빌리티쇼 입장권을 제공할 예정이다. 사전예약을 거쳐 차량 무상점검과 세차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조직위 관계자는 "킨텍스와 서울, 파주에서 서울모빌리티쇼 동시 개최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10일 간 자동차 축제를 함께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향후 모빌리티쇼에는 지역의 주요 거점과 연계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