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딥아이, '라운즈'로 사명 변경…김명섭 공동 대표 선임


브랜딩 본격화, 사업확장 계획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실시간 가상피팅 아이웨어 쇼핑몰 라운즈(ROUNZ)를 운영하는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딥아이(대표 김세민, 김명섭)가 사명을 서비스명인 '라운즈'로 일원화하고, 김명섭 공동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라운즈 CI [사진=라운즈]
라운즈 CI [사진=라운즈]

이스트소프트는 딥러닝 기술로 아이웨어 서비스 시장에 새로운 안경 구매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목적으로 2017년 안경 온라인 쇼핑몰을 인수하고 커머스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자사 서비스인 라운즈가 시장에 안착하고 공격적인 브랜딩이 필요한 시점에 사명과 서비스명을 통합할 계획이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라운즈는 소비자의 안경 구매 경험을 바꿔가며 인지도를 쌓아왔다. 모바일앱에서 실제와 거의 유사한 수준의 안경 가상 착용 경험을 제공하며, 직접 안경원을 방문해야 한다는 소비자의 생각을 바꿔온 것이다.

이 과정에서 판매량은 매년 두 배씩 성장했다. 가상으로 안경을 착용해 본 후 구매로 이어지는 비율은 두 자릿수까지 올랐고, 반품률은 한 자릿수로 줄었다. 지난 3월에는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 대표적인 증강현실(AR) 서비스 사례로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선정되며 서비스 혁신성 역시 인정받았다.

이날 새롭게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된 김명섭 공동 대표는 라운즈의 모회사인 이스트소프트, 줌인터넷 출신이다. O2O 비즈니스 전문가로 딥아이에서도 해당 사업을 이끌어 왔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가 겸직했던 자리에 김명섭 공동 대표가 들어오면서 라운즈는 김세민, 김명섭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김명섭 라운즈 대표는 "라운즈는 세계 최고수준의 증강현실 기술로 가상피팅이라는 새로운 구매방식를 만들었고 안경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명 변경을 기점으로 안경이 필요할 때 먼저 떠올리는 브랜드, 더 나아가 소비자와 공급자 모두에게 도움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세상에 꼭 필요한 서비스로 라운즈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딥아이, '라운즈'로 사명 변경…김명섭 공동 대표 선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