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빨리 발견하면 ‘구역절제술’로 치료할 수 있다


2cm 이하 조기 폐암 ‘폐구역절제술’ 가능해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암종별 사망률 1위로 알려진 폐암은 초기 자각 증상이 뚜렷하지 않다.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조기 폐암은 생존율이 70~90%에 이른다. 조기에 수술하면 아주 작은 부분만 절제하는 것만으로도 치료할 수 있다.

2020년 중앙암등록본부의 자료를 보면 2018년 발생한 24만3천837건의 암 중에서 폐암은 2만8천628건으로 위암(2만9천279명), 갑상선암(2만8천651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한 암이다.

주요 장기에 발생하는 암과 비교하면 폐암만 지속해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김대현 강동경희대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최근 흡연뿐 아니라 미세먼지 등 다양한 요인으로 폐암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정기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폐암은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사진=강동경희대병원]

폐암의 증상으로는 기침, 혈담(피가 섞인 가래), 호흡곤란, 흉통, 체중 감소 등이 있다. 다른 폐 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어 증상으로 구분하기 어렵다. 폐암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기 검진을 통해 꾸준히 체크하는 게 중요하다. 폐암 검진을 위해서는 특히 저선량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이 좋다.

폐암의 5년 생존율은 1기 70~90%, 2기 50~60%, 3기 15~35%, 4기 5~10% 정도로, 조기에 치료할수록 생존율이 매우 높다. 또한, 조기 폐암의 경우 폐엽절제술 대신 폐엽을 구성하는 일부분을 절제하는 구역절제술을 시행할 수 있어 폐 기능을 더 많이 살릴 수 있다.

최소한으로 잘라내는 구역절제술은 폐기능이 나쁘거나 간질성폐질환 등 동반 질환으로 전신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특히 권장되는 수술법이다. 구역절제술은 기존 수술법보다 약 5~10%의 폐 기능을 더 보존할 수 있다. 2cm 이하의 조기 폐암에서는 구역절제술과 폐엽절제술간의 5년 생존율이 차이가 없다고 보고돼 안정성도 입증됐다.

폐 절제수술을 받고 나면 수술 부위의 통증과 함께 가슴 속에 공기와 액체가 남아있거나 기관지 분비물이 고이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심호흡이나 기침을 자주 하고 가벼운 운동을 통해 폐 기능을 살리고 수술 부위에 공기와 액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폐암은 대체로 음식과 큰 상관이 없어 기본 영양소를 골고루,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된다. 또한 폐에 자극이 되는 물질(흡연, 매연, 먼지, 헤어스프레이, 자극적인 향기 등)은 가능한 피해야 한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