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OLED 기술, LG디스플레이 직원 덕에 전 세계 표준됐다


유장진 연구위원, 韓 디스플레이 발전 기여…'세계 표준의 날' 국무총리표창 수상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LCD, OLED, 마이크로 LED 등의 분야에서 한국 디스플레이 기술이 세계 어디서나 객관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글로벌 표준화를 주도해온 LG디스플레이 직원이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화질개발실 유장진 연구위원이 '2021년 세계 표준의 날'을 맞아 한국 디스플레이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 유장진 연구위원 [사진=LG디스플레이]

'세계 표준의 날'은 ISO, IEC, ITU 등 3대 국제표준제정기구가 표준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정한 날로, 우리나라는 2000년부터 매년 표준화를 통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자에게 정부포상을 수여하고 있다.

유 연구위원은 전기∙전자 분야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세계 표준화기구인 IEC(국제전기기술협회)에서 10여년 이상 활동했다. 또 기존의 LCD 위주였던 디스플레이 화질 평가법을 OLED 중심으로 표준화함으로써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이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잡고 프리미엄 TV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한 점을 인정받았다.

유 연구위원은 "LG디스플레이의 일원으로서 대한민국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에 기여하게 돼 영광"이라며 "우리나라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전 세계의 표준이 돼 글로벌 시장을 이끌 수 있도록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