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김형태표 미소녀 슈팅 게임 '니케: 승리의 여신'


지스타 2021서 시선몰이한 신작…미소녀 게임팬 자극하는 '그것'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모바일 게임 '니케: 승리의 여신'. [사진=시프트업]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국내외 게임 시장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의 신작 '니케: 승리의 여신'이 지스타 2021에서 베일을 벗었다.

'창세기전3', '블레이드앤소울' 등에서 특유의 그림체로 인기를 끈 김 대표는 2015년 시프트업을 창업, 이듬해 첫 작품인 '데스티니 차일드'를 선보이며 주목받은 바 있다. 현재는 니케: 승리의 여신과 '프로젝트: 이브'와 같이 차별화된 게임들을 개발 중이다.

지스타 2021 BTC관 시프트업 부스에서는 니케: 승리의 여신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이 게임 역시 김형태 대표 게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 연출과 2D 일러스트가 애니메이션처럼 움직이는 라이브 2D 기술이 접목돼 눈길을 끌었다.

몰락한 지구를 배경으로 안드로이드 생명체 '니케'의 활약을 그린 니케: 승리의 여신은 기본적으로 3인칭(TPS) 슈팅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전투시 이동 요소는 없으며 터치 패드를 통한 타깃 조준과 상황에 맞는 캐릭터 교체로 변수를 꾀했다.

다소 밋밋할 수 있는 전투 디자인이지만 니케: 승리의 여신은 시프트업 특유의 캐릭터 일러스트로 이를 극복했다는 판단이다.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총기를 사실적으로 재장전하고 특히 몬스터들을 향해 난사할 때의 모습은 미소녀 게임을 선호하는 게임팬들의 마음 속 깊은 뭔가를 자극하는 요소가 있었다.

니케들이 사용하는 무기도 각각 달랐다. 일반적인 소총을 난사하는 니케가 있는가하면 로켓을 발사하거나 샷건으로 일거에 적을 해치울 수 있는 니케도 존재했다. 무기별 타격감과 성능이 각기 달라 손맛은 확실히 있는 편이었다. 초반부야 아무 니케를 잡아도 클리어 가능하지만 중후반부로 넘어갈수록 상황에 맞는 니케를 택해야 극복할 수 있는 디자인일 것으로 보인다.

MMORPG의 홍수 속에 미소녀 TPS 게임이라는, 그동안 보기 드물었던 장르를 과감히 도전한 건 확실히 주목할 행보로 보인다. 검증되고 안전한 길만 걷는 여타 게임사들에 비해 시프트업은 확연히 다른 노선을 택한 셈이다. 어디서 본듯한 게임들이 넘쳐나는 국내 시장에서 니케: 승리의 여신은 확연한 존재감을 드러낼 가능성이 높다.

아직 개발 단계인 만큼 다듬어야 할 부분도 많고 준비해야할 콘텐츠도 많겠지만 니케: 승리의 여신이 국내 게임 시장에 보다 다양성을 더하는 데 일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스타 2021 시프트업 부스에 마련된 '니케: 승리의 여신' 시연대.

/부산=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