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S2W, '인터폴 랜섬웨어 국제 수사' 협조


다크 웹 데이터 분석 정보 제공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2W(대표 서상덕)는 인터폴 레빌(Revil)과 클롭(Cl0p),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 조직 검거를 위한 국제 수사에 협조했다고 18일 발표했다.

 

S2W 로고 이미지 [사진=S2W]
S2W 로고 이미지 [사진=S2W]

인터폴에 따르면 S2W는 국내 보안 기업 최초로 랜섬웨어 국제공조 수사에 정보를 제공하는 등 지난 4년간의 여러 작전에 기여를 했다.

 

S2W는 차별화된 AI 기반 분석 기술력과 빅데이터 처리 능력, 위협탐지 자동화, 글로벌 CTI팀의 강력한 팀워크를 통해 분석한 다크 웹 데이터 분석 정보를 인터폴 수사에 제공했다. 향후에도 범국가적인 랜섬웨어 범죄 차단을 위해 인터폴에 적극 협조하여 인텔리전스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S2W는 범죄 발생 장소 추적을 위한 랜섬웨어 관련 인프라 정보를 분석하고, 랜섬웨어의 비트코인 자금흐름 및 신규 주소 분석을 수행했다. 다크웹 내 랜섬웨어 운영자들의 활동 분석 및 프로파일링(범죄유형분석)을 진행하는 등 인터폴에 다크 웹 데이터를 분석한 주요 인텔리전스 정보를 제공했다.

 

서상덕 S2W 대표는 “최근 사이버공격은 국경을 넘나들며 발생하면서 국제공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라며, “서비스형 랜섬웨어(RaaS)의 등장은 개발자와 유포자의 분업 구조를 만들었고, 실제 범죄의 핵심인 개발자 검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S2W, '인터폴 랜섬웨어 국제 수사' 협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