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우주] 코로나19 가라! 19일 부분월식 대면 관측한다


국립과천과학관, 온오프라인 부분월식 관측

2017년 8월 8일 일어났던 부분월식. [사진=천문연]
2017년 8월 8일 일어났던 부분월식. [사진=천문연]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오는 19일 달이 지구 그림자에 조금 가려진다. 부분월식이 일어난다. 긴 기다린 끝에 이날 일어나는 부분월식을 국립과천과학관이 온오프라인을 함께 진행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해 2월 이후 중단됐던 오프라인 관측행사를 21개월 만에 재개한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정모)은 2년 만에 뜨는 부분월식에 대한 대면관측행사를 포함한 ‘온앤오프 부분월식 특별관측회’를 오는 19일 오후 5시 30분부터 개최한다.

이번 부분월식은 최대식분이 0.978로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대부분 가려지며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측할 수 있다. 다음번 월식은 2022년 11월 8일에 개기월식으로 일어난다.

내년 11월 8일에는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사진=국립과천과학관]
내년 11월 8일에는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사진=국립과천과학관]

월식은 보름달이 지구 그림자를 통과하면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평균적으로 6개월에 한 번 정도 발생한다. 지난 5월에는 개기월식이 일어났고 이번에는 부분월식이 발생한다.

달이 지구 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면서 지나가면 개기월식, 지구 그림자를 스치듯 통과하면 부분월식이다.

이번 월식은 서울 기준으로 오후 4시 18분쯤 달의 왼쪽이 가려지기 시작되며 오후 6시 03분쯤 달이 최대로 가려진다. 달이 지구 그림자를 완전히 벗어나는 오후 7시 47분에 월식이 종료된다.

달이 뜨는 시각은 오후 5시 16분으로 그 전에 이미 부분월식이 진행되기 때문에 달이 일부분 가려진 상태에서 월출 장면을 볼 수 있다.

이번 부분월식의 최대식 때는 고도가 약 8도에 불과해 제대로 관측하기 위해서는 주변에 큰 건물이나 높은 산이 없어야 하며 동쪽 하늘이 완전히 트인 곳이어야 한다.

단계적 일상 회복 단계 시행에 따라 국립과천과학관은 온라인 방송과 오프라인 행사를 병행할 계획이다.

온라인 방송에서는 부분월식 과정을 유튜브로 오후 6시에 생중계하면서 월식의 원리, 빈도, 월식 진행 시간이 다른 이유 등에 대한 해설도 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해 2월 이후 중단됐던 오프라인 관측행사도 21개월 만에 재개한다. 참가인원은 200명으로 제한하며 상설전시관 입장객을 대상으로 참가권을 배부할 예정이다.

관측행사는 오후 5시 30분부터 시작하며 달이 뜨기 전까지는 목성과 토성을 관측한다. 실습용 망원경을 많이 배치해 참가자들이 망원경을 직접 조작해 볼 기회도 얻는다.

조재일 국립과천과학관 조재일 박사는 “오랫동안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부분월식을 직접 관측하면서 즐겼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