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3분기 매출 1조 돌파…분기 사상 최대


금융IT, 클라우드, 스마트물류 등 DX사업 호조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LG CNS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 24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LG CNS 마곡 본사 사옥 전경 [사진=LG CNS]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89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3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기록이다. .

LG CNS 관계자는 "3분기 실적은 금융IT, 클라우드, 스마트물류가 이끌었다"고 밝혔다.

금융IT 분야에서 '마이데이터'가 LG CNS의 신성장 동력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말부터 LG CNS는 카드, 은행, 증권 등 다양한 금융권 고객을 대상으로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왔다.

고객 플랫폼 구축에 이어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직접 나서기도 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 취득 직후 LG CNS는 GC녹십자헬스케어, LG유플러스와 마이데이터 공동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헬스케어와 같은 초개인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LG CNS는 클라우드 시장에서도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최근 대한항공의 전사 IT시스템을 AWS(아마존웹서비스) 퍼블릭 클라우드로 100% 전환 작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MSP(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사업자로서 경쟁력과 대규모 클라우드 전환 역량을 입증했다.

또 LG CNS는 '클라우드 종합 진단(CMA)' 서비스를 선보였다. CMA는 클라우드 관리, 보안 등 40여개 항목을 분석해, 고객이 클라우드 기능을 100%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LG CNS는 물류 자동화를 넘어 지능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인공지능(AI), 최적화 알고리즘, 디지털 트윈 등 IT 신기술을 통해 물류 설비와 물류 운영체계를 최적화하고 있다. 롯데온, 쿠팡 등이 주요 고객사다.

이와 함께 올해 이커머스물류사업단을 신설한 것은 물론, 고객에 물류센터 입지 선정부터 물류 설비 설치, 물류 지능화에 이르는 종합 디지털전환(DX)을 제공하고 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