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中 광군제서 '역대 최대 매출액' 경신


'후 천기단 화현 세트' 알리바바 전체 카테고리 중 애플 이어 2위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LG생활건강이 중국 광군제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12일 LG생활건강은 올해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중심으로 진행한 광군제 행사에서 럭셔리 화장품 후, 숨, 오휘, CNP, 빌리프 브랜드가 전년대비 42% 성장한 약 3천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후 천기단 화현 2종세트'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의 대표 브랜드 '후'의 알리바바와 틱톡(더우인) 채널 총 매출은 3천294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61% 성장했다.

알리바바에서 후 브랜드는 에스티로더, 랑콤에 이어 럭셔리 브랜드 3위에 등극했고, 4위는 시세이도, 5위는 라메르, 6위는 헬레나 루빈스타인, 7위는 SK-Ⅱ, 8위는 키엘이 차지했다.

특히 후 천기단 화현세트는 88만 세트가 팔려 알리바바 전체 카테고리 단일제품(SKU) 중 애플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뷰티 카테고리 전체 SKU 중 1위로 마무리됐다.

틱톡(더우인) 채널에서 후는 천기단 화현세트가 30만 세트 판매되며, 틱톡(더우인) 전체 판매 제품 중 1위를 기록해 뷰티 카테고리 1위 플래그샵에 올랐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