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친환경 기술 '상수도관 비굴착 보수공법' 개발


환경부로부터 신기술인증서 수여…덕산건설과 공동 개발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이 상수도관을 굴착하지 않고도 보수할 수 있는 친환경 신공법을 개발했다.

GS건설은 덕산건설과 상수도관 비굴착 보수공법을 공동개발하고, 환경부로부터 '신기술인증서'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해 GS건설의 ESG경영도 더욱 가속할 전망이다.

'환경신기술 인증'은 국가가 기술력을 인정하는 우수한 환경기술에 한해 인증서를 발급해 기술개발 촉진과 환경산업 육성에 기여하는 제도다. 이번 환경신기술 인증으로 GS건설은 정부발주공사 PQ(적격)심사 시 신인도 평가에서 가점 혜택을 받게 된다.

상수도관 비굴착 보수공법은 노후 상수도관 개량을 위해 지반을 굴착하지 않은 상태에서 기존 상수도관 내부에 GS건설이 자체 개발한 핫멜트층과 PE필름층으로 구성된 라이너를 삽입, 열을 가해 상수도관 내부에 부착시키는 것이다. 노후 상수도관의 수명과 내구성을 증대시키는 공법이다.

상수도관 보수공법 단면도. [사진=GS건설]

지금까지 상수도관 개량공사는 일정 매설기간이 지난 상수도관을 신관으로 교체하는 방식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최근 대부분 지역이 도시화되고 도로 포장이 거의 이뤄진 상태에서 지반을 굴착해 상수도관을 교체하는 방법은 많은 비용이 발생하고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다. 또한, 소음, 분진, 폐기물 발생 및 교통 체증 유발 등 환경 문제와 민원 문제도 일으켜 수많은 단점을 보완할 기술 개발이 필요했다.

GS건설이 개발한 '핫멜트와 PE필름 라이너를 활용한 상수도관 비굴착 보수공법'은 기존 공법들과 달리 새로운 접근방식으로 개발한 핫멜트라고 불리는 자재가 핵심이다. 기존 공법들이 갖고 있는 한계인 액체 수지의 부직포 침투 이후 굳어지는 현상과 냄새 문제를 해결한 획기적인 자재로 개발했다.

작업자의 안전성 증대는 물론 환경 문제까지 해결한 친환경 공법으로 공기 단축과 획기적인 비용 절감까지 가능해졌다. 기존 굴착 공법 대비 공기 30% 단축, 공사비 39% 절감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친환경 기술은 GS건설이 지난 2016년부터 중소업체인 덕산건설과 공동 연구개발한 성과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의 모범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