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장애 청소년으로 AI 교육 확대


AI 인재 육성 위한 사회공헌 활동 'AI지니어스' 운영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LG CNS는 지난 3일 지체장애 특수학교 서울새롬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AI 교육 프로그램 'AI지니어스'를 실시했다고 9일 발표했다.

지난 3일 서울새롬학교 학생이 LG CNS AI지니어스 수업에서 AI 자율주행자동차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LG CNS]

올해 35개 중·고등학교에 AI 교육을 진행하는데 이어, 특수학교로 교육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AI지니어스는 청소년들이 AI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해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LG CNS가 자체 개발한 DX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LG CNS는 올해 30개 중학교 약 3천 명 학생들에게 AI지니어스를 진행했다. 비대면 수업의 장점을 살려 수도권 외에도 도서벽지지역 중학생들에게 AI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고등학교 대상 ‘AI지니어스 아카데미’를 추가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5개 고등학교 SW동아리에서 활동 중인 80여 명의 학생을 선발했다.

AI지니어스 아카데미는 SW 인재 육성을 위해 코딩 교육부터 AI 프로젝트 진행까지 1년 간 집중적으로 AI를 교육하는 심화 프로그램이다.

LG CNS는 IT 교육에 소외되어 있는 지체장애 청소년들도 AI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확대했다.

특수학교 대상 AI지니어스를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새롬학교에서 첫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메타버스로 알아보는 SW/AI ▲AI와 예술체험 ▲AI 자율주행자동차 등 총 3차에 걸쳐 수업이 진행됐다.

LG CNS 관계자는 "AI, 빅데이터 등 LG CNS의 DX 역량을 활용해 더욱 많은 청소년들이 IT 신기술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수혜 대상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