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박충식 전 삼성 투수, 친정팀 가을야구 기념 시구 나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두고 두 팀이 만난다. 올 시즌 정규리그 2위 삼성 라이온즈와 4위 두산 베어스가 오는 9일부터 2021 KBO리그 플레이오프(이하 PO, 3전 2승제) 일정에 들어간다.

1차전은 삼성의 홈 구장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다. 삼성에게는 의미있는 경기다.

대구구장을 떠나 삼성라이온즈파크로 홈 구장을 이전한 뒤 처음 열리는 '가을야구'다. 또한 삼성과 두산은 지난 2015년 한국시리즈 이후 6년 만에 가을야구에서 다시 만난다.

박충식 사이버외국어대학교 야구부 감독은 '친정팀' 삼성이 가을야구를 기념하기 위해 9일 열리는 플레이오프 1차전 시구자로 선정됐다. 사진은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던 시절의 박 감독이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삼성 구단은 PO 1차전 시구자로 팬들에게 반가운 얼굴을 초청했다. 주인공은 박충식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야구부 감독이다.

박 감독은 삼성팬들에게는 가을야구에서 역투를 한 주인공으로 기억에 남아있다. 그는 신인 시절인 지난 1993년 한국시리즈에서 인상깊은 투구를 보였다.

삼성은 당시 해태 타이거즈(현 KIA)와 한국시리즈에서 맞대결했고 그해 10월 21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3차전에 박 감독이 선발 등판했다. 두 팀의 이날 경기는 연장 15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2-2 무승부로 끝났다. 박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15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181구를 던졌고 2실점 완투했다.

그는 광주상고와 경희대를 나와 1993년 삼성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사이드암 투수로 입단 첫 해 32경기에 등판해 14승 7패 2세이브를 기록하며 당시 삼성 마운드 한 축을 든든하게 지켰다. 그는 이듬해에도 다시 한 번 14승을 올렸고 1999년까지 삼성 유니폼을 입고 4차례 두 자리수 승수를 올렸다.

박 감독은 2001년 KIA로 이적해 2002년까지 뛰었고 은퇴했다. 그는 이후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도 역임했다.

삼성과 KIA 두 팀을 거치며 프로 통산 성적은 241경기에 나와 989.1이닝을 던졌고 77승 44패 30세이브 13홀드 평균자첵점 3.07이다.

박충식 사이버외국어대학교 야구부 감독이 9일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 시구자로 나선다. 사진은 박 감독이 삼성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던 당시 장면. [사진=삼성 라이온즈]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