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정성훈·서동욱·위더마이어 코치 재계약 않기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오프시즌 들어 큰 변화를 겪고 있다. 당장 1군 사령탑과 신임 단장도 선임해야 한다.

KIA 구단은 올 시즌 성적 부진 책임을 물어 계약기간이 1년 남아있는 맷 윌리엄스 감독과 계약 해지했다. 또한 조계현 단장과 이화원 구단 대표이사(사장)도 사퇴했다.

이런 가운데 기존 코치진 중 3명에게 재계약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 정성훈 1군 주루코치,서동욱 퓨처스(2군) 타격코치, 마크 위더마이어 퓨처스 수비코치 등과 내년 시즌 재계약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KIA 타이거즈가 오프시즌 들어 코칭스태프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구단은 정성훈, 서동욱, 위더마이어 코치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KIA에서 선수로 뛰던 시절의 서 코치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위더마이어 코치의 경우 윌리엄스 감독 계약해지로 인해 함께 팀을 떠날 것으로 전망됐고 결국 현실이 됐다. 정 코치는 광주제일고를 나와 소속팀 전신인 해태에 1999년 1차 지명으로 입단했다.

그는 2002년까지 해태와 KIA에서 뛰었고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현대 유니콘스, 2008년 우리 히어로즈(현 키움)를 거쳐 2009년 LG 트윈스로 이적해 2017년까지 뛰었다. 정 코치는 2018년 KIA로 복귀해 한 시즌을 뛴 뒤 선수 은퇴했다.

정 코치는 선수 시절 2223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3리(7359타수 2159안타) 174홈런 997타점 130도루를 기록했다.

서 코치도 경기고를 나와 2003년 KIA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2008년 LG로 이적해 2012년까지 뛰었고 2013년 넥센(현 키움)으로 옮겨 2015년까지 활동했다.

2016년 '친정팀' KIA로 돌아왔고 2018시즌 종료 후 은퇴 후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KIA 복귀 첫 해인 2016년 124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2리 16홈런 67타점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그는 선수 시절 849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3리(1974타수 500안타) 47홈런 233타점 26도루라는 성적을 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