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3Q 매출 5535억원…전년比 39.4%↑


연구 개발비 395% 증가…미래차 SW 개발 투자 확대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현대오토에버(대표 서정식)는 올해 3분기 매출액(연결기준)이 535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9.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10.8% 오른 248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오토에버 [사진=현대오토에버]

사업 부문별 실적을 보면 SI 사업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8% 증가한 1975억원으로 집계됐다. IT아웃소싱(ITO) 사업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1% 늘어 2662억원을 기록했다. 합병으로 추가된 차량 소프트웨어(SW) 부문은 89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매출 성장의 요인으로 ▲차량 소프트웨어 플랫폼 모빌진 클래식의 확대 적용 ▲E 커머스 플랫폼(기아 글로벌 온라인 판매 플랫폼 등) 구축 ▲완성차 인도네시아 공장 IT 시스템 구축 ▲디지털키 2.0 시스템 구축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인프라 증설 등을 꼽았다.

현대오토에버는 올 3분기까지 연구 개발비에 투자한 금액은 416억원이다. 지난해 동기 대비 395% 증가한 것이다.

회사는 차량 소프트웨어 플랫폼, 차량 OS 등 소프트웨어 개발에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오토에버 담당자는 "차량 제어부터 정밀 지도 그리고 스마트 팩토리와 커머스 플랫폼까지 생산, 소비라는 엔드-투-엔드 전 주기에 SW 혁신을 도모할 것"이라며 "그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요소 기술의 집중 투자를 통해 모빌리티 테크 기업으로서 현대오토에버의 경쟁력이 한층 돋보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