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지도부·대선주자들, 박정희 묘역 참배… "산업화 발전에 헌신"


李 "박정희 기리는 전통 계속될 것"… 尹은 개별방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들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 참배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이 1979년 10월 26일 서거한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42주기를 맞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산업화 발전에 헌신한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당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유승민 전 의원·홍준표 의원(가나다 순)은 26일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의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다른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개별 방문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현충원 방명록에 '바르게 정치하겠습니다.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고 적었다. 그는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돌아가시고 42년이 지나 참배를 왔다 "산업화 발전에 헌신하신 박 대통령을 기리는 저희의 전통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개별 참석에 대해 이 대표는 "2시 정도로 일정이 잡혀있다는 이야기는 들었다. 대선주자들이 경선 막바지 다양한 일정으로 조정이 어려울 수 있다는 판단이 든다"며 "우리 당에선 적어도 박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있어 다른 의견이 없기 때문에 어느 당원 하나 할 것 없이 같은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1979년 10·26 사건이 일어났을 때 시청 앞에서 군중 속에서 운구 차량이 지나가는 걸 봤다"며 "대부분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며 울고 있었다. 참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979년 10·26 때 저는 수도경비사령부 현역병이었다"며 "수경사병으로 근무하면서 10·26과 12·12를 다 겪었다. 정말 우리 현대사의 굴곡이었다. 수천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우리 국민을 해방시킨 그 공로는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했다.

원 전 지사는 "박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나라를 산업화, 자주국방으로 선진국의 기반을 닦았다"며 "저는 60년대 태어난 이 땅의 정치인으로서 오늘날을 내다보는 박 대통령은 과연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어떤 비전을 꿈꿨던 것일까, 50년 미래에서 온 대통령이 있다면 지금 이 시점에서 무엇을 현안으로 보고 미래를 위해 어떤 바탕을 깔아야 될 것인가 그런 물음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