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에서 웃은 인삼공사 2연승…도로공사는 연패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KGC인삼공사의 기세가 매섭다. 우승 후보로 꼽힌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를 연패로 몰아넣고 2연승으로 내달렸다.

KGC인삼공사는 2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도로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36-34 25-18 25-19)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2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KGC인삼공사와 한국도로공사의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KGC인삼공사 선수들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을 제물로 시즌 첫 승을 거뒀던 KGC인삼공사는 도로공사마저 잡아내며 2연승을 기록했다. 반면 현대건설에 이어 KGC인삼공사의 벽을 넘지 못한 도로공사는 2연패 늪에 빠졌다.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인 KGC인삼공사다.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등록명 옐레나)와 이소영은 나란히 24점씩 기록하며 '쌍두마차' 역할을 해냈다. 박혜민(11점)과 박은진(10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활약했다.

도로공사는 18점을 기록한 켈시 페인(미국·등록면 켈시)을 비롯해 박정아(16점), 전새얀(11점) 등 3명의 선수가 분전했지만 고비 때마다 집중력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고개를 떨궜다.

치열하게 진행된 1세트. 사실상 이날 경기 승자가 결정된 세트나 다름없었다. 30점 넘어까지 듀스 접전이 벌어졌다. 역전과 재역전이 반복되던 상황에서 웃은 쪽은 KGC인삼공사다.

23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KGC인삼공사와 한국도로공사의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KGC인삼공사 이소영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KGC인삼공사는 34-33에서 옐레나의 오픈 공격이 배유나의 손에 걸리면서 1세트를 따낼 기회를 날렸다. 하지만 이어진 동점 상황에서 박혜민의 오픈 득점으로 다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고 랠리 끝에 옐레나의 득점이 나오며 36-34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후부터는 KGC인삼공사의 분위기로 흘러갔다. 기세를 몰아 2세트를 따낸 데 이어 3세트 역시 큰 격차를 유지하며 앞서갔다.

KGC인삼공사는 6-4에서 공격과 수비에서 맹활약한 박은진을 앞세워 10-5로 달아났다. 이소영의 시간차 공격으로 먼저 20점 고지에 오른 KGC인삼공사는 24-19 랠리 끝에 박혜민의 공격이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며 경기를 완승으로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