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부정선거론자 당에 발 못 붙이게"… 황교안 "언제부터 당이 대표 소유였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월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초일류 정상국가'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19일 '당내 부정선거론자 엄벌'을 거론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언제부터 당이 이 대표 개인의 소유였나"라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된 것을 못하게 해야지 왜 법정에서 증거까지 다 나온 부정선거 얘기하는 것을 못하게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경선자료만 보여주면 되는데 왜 호들갑을 떠나"라며 "이런저런 핑계로 어지럽게 하지말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18일) 페이스북에 "제가 당 대표로 있는 한 눈에 흙이 들어가도 부정선거론자들은 대선 기간 중 당 언저리에 발도 못 붙이게 하겠다"며 "당이 경선을 치르는 와중에, 화천대유 특검을 위해 싸우는 와중에 뒤에서 총질하는 것부터 이 사람들이 애초에 선한 의도라고 볼 수 없다"고 적었다. 황 전 대표를 주축으로 당내 부정 경선을 주장하는 세력에 대한 경고성 발언이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최근 경선 결과에 대해 음모론적 시각으로 문제 제기를 하는 분들께 단호히 경고하겠다"며 "오늘 이후 과도한 의혹, 이의 제기를 하는 인사에 대해서는 당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철저하게 엄단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8일 발표된 당 대선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날 부정 경선 의혹을 제기했다. 각 후보별 경선 득표율 집계 과정에 조작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경선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은 11일 당 경선 과정에 조작은 없었으며 황 전 대표의 주장에 근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황 전 대표 측은 투명한 자료공개를 촉구하는 한편 14일 서울남부지법에 경선중단 가처분 신청을 냈다.

황 전 대표는 "부정선거 이슈 제기가 총질인가"라며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부정선거 문제가 밝혀져야 하기 때문에 제가 이러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께서 정권교체 염원을 갖고 내년 대선에서 우리 당 후보에게 압도적으로 표를 몰아준다고 한들 이번에 부정선거를 못 밝히면 그 표들이 또 다시 저들이 받은 표로 둔갑한다. 이걸 막는 것보다 더 선한 의도가 어디있나"라고 주장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