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감' 2차전 앞두고 전의… 野 "진실 밝히겠다" 與 "'국힘 게이트' 확인"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국힘 "이재명 주연 궤변대행진… 비겁한 지도자"

민주 "돈 받은 자가 범인… 로비, 토건결탁 모두 국힘"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여야는 오는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하는 '대장동 공방 2차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각각 전의를 다졌다.

국민의힘은 전날(18일) '이재명 국감' 1차전인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감에서 이 지사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의 몸통이자 설계자로 규정하고 집중 추궁했지만 '결정적 한 방'이 없었다는 평가다. 일각에서는 이 지사와 민주당의 일관된 '국민의힘 탓' 방어에 다소 밀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행안위 국감을 민주당의 자당 대선후보 엄호, 이 지사의 궤변으로 점철됐다고 평가하며, 국토위 국감에서는 대장동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날을 세웠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어제 행안위 경기도 국감은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대행진이었다"며 "민주당은 국감 본래 취지와 정반대로 이 후보를 무턱대고 비호하기에 급급했다. '감사'가 아닌 '감싸기'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지사는 절대 다수 국회 의석이라는 완력을 악용해 증인, 참고인 채택을 일절 불허하고 자료 제출도 철저히 막아 진실규명을 원천 봉쇄시켰다"며 "이 지사는 절대다수 호위무사 경호 아래 마치 개선장군이라도 된냥 꺼지지 않는 마이크를 창으로 삼아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특검·국정조사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성남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김오수 검찰총장 지휘 하에 검찰은 성남시장실과 성남시장 비서실은 쏙 뺀 채 헐리우드 액선을 취하며 구색맞추기 수사만 하고 있지만 국민적 심판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전날 행안위 국감이 아쉽다는 일각의 평가에 대해 "기본적으로 증인, 참고인을 일절 채택하지 않도록 원천 봉쇄했기 때문에 매우 제한적인 상황이었고, 진행과 사회를 맡은 (서영교) 위원장이 매우 편파적으로 진행했다"며 "(이 지사에게)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하면서 궤변을 일삼을 수 있도록 판을 조장했다. 매우 아쉽고 유감"이라고 말했다.

내일 국토위 전략에 대해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우리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어제 국감을 봤으면 느꼈을 것이다. (이 지사가) 아주 현란한 수사를 사용하면서 자신을 변명하지만 알맹이는 쏙 빠졌고 모든 공은 다 자신이 잘한 것이고, 모든 책임은 부하직원 혹은 제3자나 전 정권이 잘못한 것이라고 책임을 전가했다. 아주 비겁한 지도자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반면 민주당은 행안위 국감에 대해 '국민의힘 게이트'임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국토위 국감도 정면돌파하겠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번 국감은 한마디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임을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 말처럼 돈 받은 자가 범인, 장물 받은 자가 두목"이라며 "대장동 개발 방해하면서 민간개발 주장한 세력, 로비자금 흐름과 토건세력 결탁 모두 국민의힘을 가리킨다"고 설명했다.

행안위 국감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근거로 제시한 현금 사진이 허위로 판명난 것, 곽상도 무소속(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받은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을 '푼돈'이라고 한 이영 국민의힘 의원 발언도 도마에 올랐다.

윤 원내대표는 "행안위 국감에서 국민의힘의 바닥, 의혹제기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 면책특권 뒤에 숨어 폭로국감을 자행했다"며 "조폭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말을 던진 김 의원은 국민의힘의 현재 수준을 보여준다. 당 윤리위에 김 의원을 제소하는 등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곽 의원 아들 50억원을 두고 푼돈이라고 했다. 처음에는 가짜뉴스인 줄 알았다"며 "공분 산 50억원이 어떻게 푼돈인가. 인터넷에서 5억은 0.1푼돈, 5천만원이 0.01푼돈이라는 말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은 일개 기초단체장에 불과했다"며 "앞으로 진실의 문,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것"이라며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권력과 돈의 유착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여기 빌붙어 돈잔치를 벌인 언론인, 판검사 출신 법비들이 어떻게 난장판을 벌였는지 검경 수사를 통해 낱낱이 드러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