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안양시 아동양육시설에 스마트기기 후원


아동양육시설 3개소 학업 마친 보호종료아동 대상

김덕영 펄어비스 인사문화실 실장(좌측)과 최대호 안양시장. [사진=펄어비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펄어비스(대표 정경인)가 안양시 관내 아동양육시설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 지원 사업'을 후원한다고 18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학업을 마친 보호종료아동들의 첫 사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태블릿 PC 등 스마트 기기를 구매해 안양시 아동양육시설 3개소 총 17명의 아동들에게 전달했다.

펄어비스는 지난해 안양시 지역아동센터에 온라인 학습기기 및 책상, 의자 등을 후원하는 등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공헌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김덕영 펄어비스 인사문화실장은 "보호종료아동들의 사회로의 첫 발을 응원한다"며 "펄어비스가 속한 지역사회 내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지속적인 후원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서로에게 의지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삶이 인간으로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축복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아이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어준 펄어비스와 앞으로 멋지게 성장할 아이들을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펄어비스는 지역 사회 및 재난으로 인한 도움이 필요한 곳에 후원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9월 대규모 산불 피해를 입은 터키에 검은사막 이용자와 함께 진행한 묘목 기부를 비롯해 7월에는 ▲'검은사막 모바일' 음원 수익금으로 안양시 수어통역센터 후원 등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2020년과 2021년 국경없는 의사회 의료 지원금 총 2억원 ▲2020년 코로나19 피해 극복 성금 5억원 등을 기부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